검색어 입력폼

"범죄도시2" 팬데믹 이후 한국영화 최다관객…8일간 451만명

연합뉴스 입력 05.25.2022 05:57 PM 조회 1,311
거리두기 해제로 친구·가족 동반 관람 늘어
5월 관객 이미 지난달 3배 넘어…극장가 27개월 만에 흑자 기대
거리두기 해제된 영화관

마동석 주연의 범죄액션 영화 '범죄도시 2'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개봉한 한국영화 가운데 최다 관객 기록을 갈아치웠다.


극장가는 지난달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해제 이후 흥행작이 잇따르면서 이달 영업실적이 27개월 만에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범죄도시 2'는 개봉 8일째인 전날 관객 34만2천여 명을 보태 누적 관객수 451만3천여 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범죄도시 2'는 팬데믹 이후 개봉한 한국영화 가운데 최다 관객을 동원한 영화가 됐다. 기존 기록은 2020년 8월 개봉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이하 '다만 악')의 435만명이었다.

'범죄도시 2'는 지난 18일 개봉 이후 매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면서 2017년 추석 연휴에 개봉한 전편 '범죄도시'의 누적 관객수 688만명 돌파를 향해 순항 중이다.

극장가에서는 거리두기 해제 이후 가족 또는 친구와 함께 영화관을 찾는 관객이 늘어난 점을 '범죄도시 2'의 주된 성공 요인으로 보고 있다.



영화 '범죄도시 2'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GV 데이터전략팀이 '범죄도시 2'와 '다만 악'의 관객을 분석한 결과 '범죄도시 2'를 3명 이상 함께 본 관객의 비율은 12.4%로, 코로나19가 한창일 때 개봉한 '다만 악'의 8.5%보다 3.9%포인트 많았다.

CGV는 30대 이상 관객 비중 역시 '다만 악'의 59.1%보다 큰 62.2%로 집계된 점을 근거로 가족 단위 관객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했다.

여기에 '범죄도시 2'가 청소년관람불가였던 전편과 달리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을 받은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범죄도시 2'에도 사지 절단을 비롯한 폭력적인 장면이 적지 않다. 그러나 전편과 달리 이들 장면을 가까이서 직접 보여주는 대신 사운드 효과를 적극 활용해 등급을 낮추는 데 성공했다.

영상물등급위원회는 "시신의 팔 등 신체를 자르는 간접 장면이나 정황 장면, 그 외 흉기류를 이용한 살상 장면들이 다소 거칠게 묘사되나 구체적이지는 않은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2'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극장가는 이달 초 개봉한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이하 '닥터 스트레인지 2')에 이어 '범죄도시 2'까지 흥행에 성공하면서 2020년 2월 적자에 빠진 이후 2년여 만에 턴어라운드를 기대하고 있다.

이달 들어 전날까지 영화관 전체 관객수는 1천152만명으로 지난달 312만명의 네 배에 육박하고 있다. 국내 극장가는 월 관객수 1천만명을 대략적인 손익분기점으로 본다.

'닥터 스트레인지 2'는 전날까지 누적 관객수 556만여 명으로 1편 544만명을 넘었다. 영화업계는 '범죄도시 2'를 비롯해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 '마녀 2', '탑건: 매버릭' 등 다음 달 줄줄이 개봉하는 속편 영화들의 흥행 성적으로 극장가 일상회복 속도를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한 멀티플렉스 관계자는 "영화계가 코로나 이전 모습을 되찾는 데 5월부터 7월까지 흥행 성적이 중요해 보인다"며 "속편들이 전작의 성적을 뛰어넘을 경우 콘텐츠의 힘만 있으면 극장가가 살아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