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총에는 총으로" 텍사스 초등학교 참사에 '교사 무장론' 또 논란

이채원 기자 입력 05.25.2022 09:45 AM 수정 05.25.2022 09:47 AM 조회 3,087
어린이 19명을 비롯해 21명의 목숨을 앗아간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 참사에 일부 공화당 정치인들이 '총에는 총으로 맞설 것'을 주장하고 나섰다.
학교 총기 난사 때마다 보수 정치인들이 단골 메뉴처럼 내놓는 '교사 무장론'이 이번에도 빠지지 않았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오늘(25일) 전했다.

켄 팩스턴 텍사스주 법무장관은 전날 보수 매체 뉴스맥스와의 인터뷰에서 교사와 교직원들이 훈련을 받고 무장하면 생명을 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팩스턴 장관은 아이들을 살해하는 총격범들은 법을 따르지 않을 것이라며 민주당의 총기 규제 강화법을 일축한 뒤 차라리 준법 시민들이 무장하고 훈련을 받아서 이런 일이 발생할 때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낫다고 밝혔다. 그는 폭스뉴스에도 출연해 교사와 교직원들이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무장시키고 훈련할 수 있다며 이것이 최선의 해결책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테드 크루즈(공화·텍사스) 상원의원도 CNN 방송에 출연해 총기 소유권 규제는 효과적인 대책이 아니라며 학교에 더 많은 경찰관을 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크루즈 의원은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은 교정에 더 많은 무장 경관들을 두는 것이라는 사실을 과거의 경험들로부터 배웠다고 말했다.

보수층이 학교 총격에 대한 해법으로 교사 무장론을 내놓은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8년 17명이 사망한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의 고교 총격 사건 후 주 의회가 교사들의 무장 금지 규정을 해제한 바 있다.

웨인 라피에어 미국총기협회NRA 부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2012년 코네티컷주 샌디훅 초등학교 총격 사건 후 총을 가진 나쁜 사람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것은 총을 가진 좋은 사람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더 강한 총기 규제를 촉구하는 민주당은 교사를 무장시키거나 무장 경관들을 학교에 더 많이 배치하는 방안에 반대하고 있다.

코네티컷주를 지역구로 둔 크리스 머피(민주) 상원의원은 학교에 무장 교직원들을 둔다는 생각에 반대한다고 밝혔다고 NYT가 전했다. 딘 필립(민주·미네소타) 하원의원도 트위터에 교사들이 무장해야 한다고 말하지 말라며 당신의 AR15(소총)가 아이들의 목숨보다 더 가치 있다고 말하지 말라고 적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MagiCow 1달 전
    저런 놈이 있으니깐 해결이 안되는거다. 교사가 군인이나 경찰이냐? 결국 교사도 무장해야하니깐 총 더 팔아보겠다는건데, 완전 쓰레기네. 애들 목숨으로 장사하냐? 이젠 더이상 가만 있을때가 아닌것 같다. 전 세계에서 이런 총격사건은 미국에서만 일어나고 있는데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다. 정말 강력한 총기 제제가 있어야만 해결된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