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반등 조짐" 류현진, 26일 오타니와 한일 맞대결 성사될까

연합뉴스 입력 05.24.2022 09:46 AM 수정 05.24.2022 10:32 AM 조회 2,030
부상을 털어내고 반등을 시작한 류현진
부상과 부진에서 벗어나 반등을 시작한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일본을 넘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를 강타한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첫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류현진이 던지고, 오타니가 치는 '투타 대결' 가능성은 매우 크다. 류현진과 오타니가 한일 최고 투수의 자존심을 걸고 선발 맞대결하는 장면도 연출될 수도 있다.

류현진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을 6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첫 승리를 챙겼다.

4월 10일 텍사스 레인저스(3⅓이닝 5피안타 6실점), 4월 16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4이닝 6피안타 5실점)를 상대로 고전한 류현진은 팔뚝 통증 탓에 부상자 명단(IL)에 올랐고,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까지 소화한 뒤, 빅리그로 돌아왔다.

5월 14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4⅔이닝 4피안타 1실점으로 잘 던진 류현진은 20일 신시내티를 제물로 시즌 첫 승리도 챙겼다.

4월 구속 문제로 애를 먹었던 류현진이 신시내티전에서 최고 구속 92.9마일(149.5㎞), 평균 구속 89.7마일(144.4㎞)의 직구를 던지며 구속을 회복한 점도 고무적이다.

아직 토론토가 류현진의 다음 등판 일정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류현진은 27일 오전 10시 38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벌이는 에인절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할 전망이다. 

 

'야구 천재' 오타니
오타니는 18일 텍사스전에 등판했다.

에인절스는 투타겸업을 하는 오타니의 몸 상태를 신중하게 살핀 뒤, 등판 일정을 짠다.

많은 변수가 있지만,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오타니의 다음 등판일을 26일 토론토전으로 예상했다.

오타니가 ESPN의 예상대로 26일에 등판하면 류현진은 '선발 투수' 오타니와 번갈아 마운드에 서고, 타석에 선 오타니도 상대한다.

류현진과 오타니는 아직 단 한 번도 그라운드 위에서 만난 적이 없다.

오타니는 올해 투수로 7경기 3승 2패 평균자책점 2.82, 타자로 41경기 타율 0.255, 8홈런, 27타점을 기록 중이다.

아메리칸리그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지난해(투수로 9승 2패 평균자책점 3.18·타자로 타율 0.257, 46홈런, 100타점)에 이어 올해도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주목받는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올해 1승 평균자책점 6.00으로 아직은 만족스럽지 않은 성적표를 받은 류현진에게 오타니가 버틴 에인절스는 힘겨운 상대다.

하지만, OPS(출루율+장타율) 0.741로 이 부문 아메리칸리그 2위인 에인절스를 상대로 호투하면 여전히 류현진을 향한 우려의 시선이 완전히 사라질 수 있다.

오타니와의 선발 맞대결까지 성사된다면 27일 토론토-에인절스전은 한일 야구팬은 물론이고 모든 메이저리그 팬들이 주목하는 빅매치가 될 전망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