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도 밀 이어 설탕 수출도 제한한다 .. 세계 곡물시장 충격 우려

이황 기자 입력 05.24.2022 05:33 AM 조회 2,670
인도가 밀에 이어 설탕 수출을 제한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이 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오늘(2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2021 - 2022 마케팅연도의 설탕 수출량을 1천만t으로 제한할 계획이다.

정부는 국내 시장 가격 안정을 위해 2022∼2023 마케팅연도를 앞두고 충분한 재고를 확보해두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는 설탕 1천만t을 모두 수출한 후에도 4분기 축제 시즌 국내 수요를 충당하기에 충분한 600만t을 보유할 수 있다고 시장 소식통들은 전했다.

인도는 세계 설탕 생산 1위 국가이자 브라질에 이은 수출 2위 국가다.

인도 정부는 애초 연 800만t으로 수출 한도를 정하려했지만 올해 생산량이 예상보다 많을 것으로 보이자 제한폭을 확대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설탕생산자협회는 인도의 올해 설탕 생산량을 애초 3천100만t으로 예상했다가 최근 3천550만t으로 늘려 잡은 상태다.

인도는 이번 마케팅연도에 850만t에 대한 수출 계약을 마쳤다.

이 가운데 710만t은 이미 발송됐다.

최근 세계 설탕 가격은 브라질의 생산량 감소와 석유 가격 인상 등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브라질에서는 바이오에탄올 연료를 많이 사용하는데 최근 석유 가격이 오르자 에탄올 제조용 사탕수수 수요가 급증한 것이다.

인도 정부의 설탕 수출 제한 움직임이 알려지자 런던 선물 거래소의 설탕 가격이 이날 1% 가량 오르고 인도 설탕 생산업체의 주가가 폭락하는 등 시장에서는 벌써 충격파가 일고 있다. 

다만, 인도 일부 상인을 중심으로 이번 수출 제한 조치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