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WHO 고문 "유럽 대규모 광란 파티에서 원숭이두창 퍼진듯"

이채원 기자 입력 05.23.2022 09:44 AM 수정 05.23.2022 09:45 AM 조회 5,636
세계보건기구WHO 고위급 고문은 원숭이두창 확산이 유럽에서 열린 두 차례 대규모 광란의 파티에 발생한 우연한 사건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헤이만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원 교수는 최근 선진국 원숭이두창 감염 확산은 스페인과 벨기에에서 개최된 두차례 광란의 파티(레이브)에서 동성애자와 양성애자 남성간의 성관계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현재 유력한 가설이라고 말했다. 

원숭이두창은 이전에는 아프리카 밖으로 널리 퍼진 적이 없다. 

헤이만 교수는 원숭이두창이 감염자의 병변에 밀접 접촉했을 때 퍼지는 걸 알고 있다며 성적 접촉이 전이를 증폭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스페인 마드리드 고위 보건 담당자는 이날 지금까지 30건 이상 확인됐다고 밝혔다. 

스페인은 최근 카나리아 제도에서 약 8만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된 게이 퍼레이드와 마드리드 사우나 사례 간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헤이만 교수는 감염된 사람이 생식기나 손 등에 병변을 일으킨 뒤 성적 접촉 등 물리적으로 밀접한 접촉이 있을 때 퍼뜨렸을 가능성이 크다며 그리곤 국제 행사가 열려서 미국과 다른 유럽 국가로 퍼지는 씨앗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공기를 통해 전염되지 않고 백신이 있다는 점에서 코로나19와는 다르다며 널리 퍼질 것 같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앞서 헤이만 교수는 20일엔 원숭이두창과 관련해서 WHO의 고문단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원숭이두창이 감염이 더 잘 되는 형태로 변이했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원숭이두창 확산을 초래한 것이 성관계 자체인지 아니면 성관계와 관련된 밀접 접촉 때문인지는 구분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임피리얼 칼리지 런던의 바이러스학자인 마이크 스키너는 성행위는 본질적으로 친밀한 접촉을 수반하기 때문에 성적 지향에 관계없이 전염 가능성을 높인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