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멀티골로 웃은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 "쾌거"

연합뉴스 입력 05.23.2022 09:40 AM 수정 05.23.2022 09:42 AM 조회 965
정규리그 23골 7도움…살라흐와 함께 득점 공동 1위
차범근 넘어 '한국 선수 단일 시즌 유럽리그 최다 골' 기록
공식전 24골 8도움으로 '역대 최고 시즌' 만끽
리그 23호골을 넣고 환호하는 손흥민
손흥민(30·토트넘)이 마침내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최고의 골잡이' 자리에 등극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멀티골(2골)을 가동해 팀의 5-0 승리에 앞장섰다.

올 시즌 정규리그 35경기에서 23골을 작성한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한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3골)와 함께 정규리그 득점 공동 1위에 올랐다.

아시아 출신 선수가 EPL에서 득점왕에 오른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EPL뿐 아니라 유럽축구 5대 리그(잉글랜드·스페인·독일·프랑스·이탈리아)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 선수 득점왕의 전례를 찾아보기 어렵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손흥민
◇ 기록으로 증명한 '월드클래스'…호날두 제치고 살라흐와 득점 공동 1위

노리치 시티전 전까지 득점 2위로 살라흐를 뒤쫓는 입장이었던 손흥민은 결국 최종전에서 나란히 23골을 기록하며 득점 공동 1위 자리에 오르는 데 성공했다.

EPL에서는 득점 수가 같으면 출전 시간 등 다른 기록을 따지지 않고 해당 선수들이 모두 득점왕에 오른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은 이번 시즌까지 5차례 나왔다.

손흥민은 자신의 우상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18골), 팀 동료인 해리 케인(17골) 등을 줄줄이 제치고 '최고'로 올라섰다.

공격포인트에서는 손흥민이 30개로 살라흐(36개·23골 13도움)에 이어 2위다.

지난해 8월 맨체스터 시티와 개막전(토트넘 1-0 승)부터 득점포를 가동한 손흥민은 올 시즌 팀의 해결사 노릇을 제대로 했다.

시즌 중반 1∼2경기에서 이렇다 할 활약을 하지 못하면 부진 논란이 일만큼 그에게 걸린 기대는 컸다.

하지만 손흥민은 자신의 실력을 증명하며 경기력 비판 등을 모두 털어냈다.

특히 그는 마지막 10경기에서 12골을 몰아치는 등 시즌 막바지로 향할수록 더 힘을 냈다.

무엇보다 손흥민은 페널티킥골 없이 필드골로만 23골을 넣었다. 살라흐는 23골 중 5골을 페널티킥으로 작성했다.

역대 EPL 득점왕 중 페널티킥 득점이 하나도 없던 선수는 총 10명이다.

앤디 콜(1993-1994·34골), 드와이트 요크, 지미 플로이드 하셀바잉크(이상 1998-1999·18골), 티에리 앙리(2004-2005·25골), 디디에 드로그바(2006-2007·20골), 니콜라스 아넬카(2008-2009·19골), 디미타르 베르바토프(2010-2011·20골), 루이스 수아레스(2013-2014·31골), 사디오 마네(2018-2019·22골), 그리고 손흥민이다.

콜과 수아레스, 앙리 다음으로 손흥민이 가장 많은 골을 넣었다.

 

포효하는 손흥민
◇ 차붐 넘고 자신도 넘었다…금자탑도 줄줄이

최고의 시즌을 보낸 손흥민은 이번 시즌 어김없이 각종 기록을 갈아치웠다.

23골은 손흥민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득점 기록이다.

지난 시즌 EPL 37경기에서 17골을 넣어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골 기록을 세운 그는 한 시즌 만에 이를 훌쩍 넘겼다.

2010년 함부르크에서 독일 분데스리가에 데뷔한 뒤 레버쿠젠(독일)을 거쳐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손흥민은 EPL 입성 첫 시즌인 2015-2016시즌(4골)을 제외하고 6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는데, 단일 시즌 리그에서 20골 이상을 터트린 건 올 시즌이 처음이다.

여기에 이번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에서 작성한 1골 1도움 등을 더하면 공식전 45경기에서 24골 8도움을 기록했다.

시즌 24골 역시 지난 시즌 세운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 기록(22골)을 새로 쓴 것이다.

과거의 자신을 넘어선 손흥민은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1985-1986시즌 레버쿠젠 소속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세운 한국 축구 선수의 유럽 정규리그 한 시즌 최다 골(17골) 기록도 깼다.

더불어 이란 공격수 알리레자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가 보유한 아시아 선수의 유럽 프로축구 1부 리그 한 시즌 최다 골 기록(21골)도 넘어섰다.

자한바크시는 AZ알크마르에서 뛰던 2017-2018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 33경기에 출전해 21골을 넣고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 1부리그 득점왕에 오른 바 있다.
 

득점 공동 1위에 올라 '골든 부트' 트로피를 받은 손흥민


◇ 성장하는 손흥민, 다음 시즌은 어디까지?

기량이 정점에 오른 듯한 손흥민은 어느새 프로 13년 차가 됐지만, 아직 소속팀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 적이 없다.

국가대표로 나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게 그의 유일한 우승 경험이다.

우승컵을 향한 손흥민의 도전은 다음 시즌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토트넘은 올 시즌 팀 내 최다 득점자인 손흥민을 앞세워 EPL 4위를 차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을 따냈다.

토트넘이 UCL에 나서는 건 2019-2020시즌 이후 3년 만이다.

정규리그와 UCL,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에서 정상을 노릴 토트넘의 기대주는 역시 손흥민이다.

토트넘 통산 득점 10위(325경기 131골)인 손흥민은 9위 앨런 길전(439경기 133골)과 단 2골 차다. 올 시즌과 같은 기세를 이어간다면 다음 시즌에는 더 높은 순위로 거뜬히 올라갈 수 있다.

7시즌 동안 EPL 232경기에서 93골을 넣은 손흥민은 7골만 더하면 통산 100골을 돌파한다.

또 손흥민과 케인 모두 토트넘에 남는다면 EPL 역대 통산 최다 합작 골 기록도 이어갈 수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