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코리아타운 공식 지정해달라" 댈러스 총격사건에 한인 호소

김나연 기자 입력 05.22.2022 10:18 PM 조회 3,279
최근 댈러스 코리아타운에서 발생한 한인 대상 총격 사건을 계기로이 지역을 '코리아타운'으로 공식 지정할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NBC가 어제(21일) 보도했다.

최근 10년간 주민들은 댈러스 한인이 밀집한 이 지역을 코리아타운으로 공식 인정할 것을 시 당국에 촉구해 왔으나 결실을 보지 못했는데, 이번 사건으로 코리아타운 지정의 필요성이 더욱 부각됐다는 것이다.

앞서 11일 댈러스 코리아타운에서는 상가 미용실에서 주인과 종업원, 손님 등 한인 여성 3명이 한 흑인 남성이 쏜 총에 맞아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앞서 지난달 2일에도 승용차에 탄 누군가가 코리아타운 상가를 향해 총을 쏘고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40년 이상 된 댈러스 '코리아타운'은 2.5마일 크기의 아시아 트레이드 지구(Asian Trade District)에서 1마일가량 뻗어있다.

다른 코리아타운과 마찬가지로 한인 회사와 은행, 식당 등이 즐비해 있으며, 애틀랜타에 이어 한인 커뮤니티로는남부에서 두 번째로 크다.

하지만 댈러스시는 이 지역을 '코리아타운'으로 공식 인정하지 않았고이에 코리아타운임을 알리는 공식 표지판조차 없는 실정이다.

이는 LA나 뉴욕 등 다른 큰 도시의 코리아타운이 시에서 공식 지정을 받은 것과는 차이가 있다.

범죄로 악명 높았던 이곳은 1980년대 초 한인들이 들어와 정착하면서 현재의 번창한 곳으로 변모했다.

하지만 여전히 순찰하는 경찰은 적고 범죄에는 쉽게 노출돼 있다.

이에 한인들은 자체 폐쇄회로TV(CCTV)를 설치하고 있다.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조앤 로는 사건 발생 후 소수의 경찰만 왔다는 것에 놀랐다며 이번 총기 사건이 백인 거주지역에서 일어났다면 어떤 안전조치를 취했을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한인들은 시로부터 공식 인정을 받으면 '코리아타운'의 지위가 더 높아지고 더 안전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대해 댈러스 시측은 코리아타운 지정을 하면 어떻게 될지 등에 대해 여전히 검토하고 있으며, 그 과정이나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할 수 없고 밝혔다고 NBC은 전했다.

댈러스 경찰은 코리아타운을 순찰하는 인력이 추가 배치됐으며 총기 사건 발생 후 3대의 CCTV를 추가 설치했다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