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셔져, 옆구리 부상으로 6∼8주 결장…메츠 "초비상"

연합뉴스 입력 05.19.2022 03:46 PM 조회 1,349
셔저의 몸 상태를 점검하는 메츠 코치진


미국프로야구 뉴욕 메츠의 에이스 맥스 셔저(38)가 결국 부상으로 당분간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AP통신은 19일(현지시간) 셔저가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결과 좌측 내복사근 부상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셔저는 6∼8주가량 재활이 필요해 후반기에나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메이저리그 15년 차인 셔저가 부상자 명단(IL)에 오르는 것은 여섯 번째다.

그런데 2019년 이후 4번째 IL에 오르게 됐다.

개인 통산 세 차례나 사이영상을 받았던 셔저는 전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 도중 옆구리 통증을 호소했다.

6-2로 앞선 6회초 2사 1,2루에서 세인트루이스의 베테랑 타자 앨버트 푸홀스(42)를 상대로 2구째를 던진 뒤 심각한 표정으로 벤치에 신호를 보냈다.

셔저는 급히 마운드에 올라 온 벅 쇼월터 감독, 투수 코치, 트레이너 등과 대화를 나눈 뒤 자진 강판했다.



부상으로 마운드를 내려가는 맥스 셔저

셔저는 부상 순간에 대해 "던지고 난 뒤 좌측 옆구리에 찌릿한 통증이 왔다"라며 "더 던지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지난겨울 메츠와 1억3천만달러(약 1천548억원)에 3년 계약을 맺은 셔저는 스프링캠프 막판 허벅지를 다쳐 개막전에 나서지 못했다.

이후 컨디션을 회복해 8경기에서 5승 1패, 평균자책점 2.54로 에이스 노릇을 하다 예상치 못한 부상으로 다시 팀을 떠나게 됐다.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1위를 달리는 메츠는 제이컵 디그롬과 타일러 메길에 이어 셔저마저 이탈해 마운드 운용에 큰 차질을 빚게 됐다.

사이영상을 두 차례 받으며 오랜 세월 메츠의 에이스로 활약한 디그롬은 스프링캠프에서 어깨를 다친 바람에 후반기에 복귀할 예정이다.

또한 부상 중인 디그롬과 셔저를 대신해 올 시즌 개막전 선발투수로 나섰던 메길도 최근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