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MLB 양키스 소속 마이너리거, 동료 장비 훔쳐 팔다 적발돼 방출

연합뉴스 입력 05.19.2022 09:45 AM 조회 936
뉴욕 양키스 로고[두산 제공]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가 동료의 장비를 훔쳐 온라인에서 판매하다 적발돼 방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매체는 18일(현지시간) 2019년 3라운드로 양키스에 입단해 마이너리그에서 뛰었던 제이크 샌퍼드가 동료들의 장비를 훔친 혐의 등으로 수사 당국에 적발돼 팀에서 방출됐다고 전했다.

샌퍼드는 훔친 장비를 온라인에서 판매하거나 팬들에게 미리 돈을 받은 뒤 장비를 전달하지 않았다는 의혹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포스트는 소식통을 인용해 샌퍼드의 절도 행각이 도박 빚과 관련돼 있을 수 있다고 전했지만, 양키스는 샌퍼드의 혐의와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양키스는 지난 2002년에도 소속 선수가 동료의 장비를 훔치다 적발돼 곤욕을 치른 바 있다.

당시 양키스의 전설적인 마무리 투수 마리아노 리베라의 사촌으로 유명한 루벤 리베라가 데릭 지터의 배트와 글러브를 훔친 뒤 이를 팔아넘긴 사실이 들통나 방출됐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