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탬파베이 최지만, 부상 복귀 후 첫 연속 경기 안타…담장 맞혔다

연합뉴스 입력 05.17.2022 09:50 AM 조회 319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1)이 2경기 연속 안타로 반등세를 이어갔다.

최지만은 1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홈 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쳤다.

최지만의 타율은 0.262에서 0.266(64타수 17안타)으로 소폭 상승했다.

최지만이 연속 경기 안타를 기록한 건 지난 9일 부상 복귀 후 처음이다.

안타는 첫 타석에서 나왔다.

최지만은 0-0으로 맞선 2회말 선두 타자로 나서 상대 선발 우완 알렉스 파에도를 상대로 우측 담장을 맞히는 큼지막한 2루타를 생산했다.

초구로 한가운데 몰린 시속 148㎞ 직구가 날아오자 힘껏 스윙해 장타를 만들었다.

이후 주루플레이는 아쉬웠다. 최지만은 후속타자 비달 브루한의 2루 땅볼 때 무리하게 3루로 달리다 횡사했다.

최지만은 나머지 타석에선 모두 범타로 물러났다. 4회말엔 2루 땅볼로 아웃됐고, 6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도 바뀐 좌완 투수 앤드루 샤핀을 상대로 2루 땅볼을 쳤다.

최지만은 2-3으로 뒤진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대타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탬파베이는 2-2로 맞선 9회초 상대 팀 해럴드 카스트로에게 결승 솔로 홈런을 허용해 2-3으로 패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