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연방정부, "코로나 공중보건비상사태 7월 넘어 추가연장 가능성"

김나연 기자 입력 05.16.2022 11:37 PM 조회 1,637
연방 정부가 코로나19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종료가 예고된올해 7월 중순을 넘어서까지 연장할 가능성이 크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오늘(16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대유행 장기화가 지속됨에 따라 90일 단위로 설정되는 기간 연장을 추가로 결정하기로 했다.

미국 보건복지부는 2020년 1월 이 조치를 선포한 이후 여러 차례 비상사태를 갱신해 왔다.

공중보건 비상사태가 선포되면 코로나19 백신과 약에 대한 비상 권한이 발동돼 미국인이 의약품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또 수백만 명의 미국인이 저소득층 의료 보장제도를 통해 보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앞서 미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16일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90일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연방정부는 지속되는 팬데믹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연장하는 동시에 수십억 달러 규모의 추가예산을 의회에 요구했다.

그동안 미 병원연합·의약연합·소아과학회 등을 포함한 전국 보건단체는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연장을 위해 로비를 벌였다.

지난주 이 단체는 하비어 베세라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대유행이 종식되고 비상사태가 더 필요하지 않다는 것이 검증될 때까지 조치를 이어가야 한다는 내용의 서신을 보냈다.

공중보건 비상사태가 끝나면 연방 정부가 특정 권한을 잃고 그동안 제약회사, 원격의료 관련 업체, 의료보험업체가 의존하던 코로나19 방역 프로그램을 철회하게 된다.

공화당은 바이든 행정부가 비상사태 선포를 거두고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전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촉구한다.

미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비상사태를 종료할 경우 그 시점보다 60일 전에 주 정부에 결정을 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