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 증시 "밈주식" 줄줄이 급락…개미들은 "눈물의 투매"

연합뉴스 입력 01.25.2022 09:48 AM 조회 1,225
게임스톱·AMC 올해 들어 30% 넘게 하락
레딧에 개설된 대화방 '월스트리츠베츠' 로고
올해 들어 미국 증시가 급락하는 가운데 이른바 '밈 주식'(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 개인투자자들이 몰리는 주식)이 크게 하락하며 미국 '개미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한때 개미들의 '성지'가 됐던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의 '월스트리트베츠'(WallStreetBets) 대화방도 열기가 식어가는 분위기다.

24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대표적인 밈주식인 게임스톱이 5.84%, AMC 엔터테인먼트가 7.40% 각각 하락했다.

나스닥지수가 장중 한때 5% 가까이 급락한 후 하락폭을 만회해 0.63% 오름세로 마감한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었다.

게임스톱은 올해 들어 32.5%, AMC는 38.8% 하락하는 등 밈 주식은 올해 들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게임스톱과 AMC는 지난해 각각 688%, 1천183% 급등한 바 있다.

블랙베리, 베드 배스앤드 비온드, 워크호스그룹 등 미국 개미들이 선호하는 다른 종목들도 올해 들어 줄줄이 14∼36%가량 내렸다.

골드만삭스가 월스트리트베츠 대화방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는 종목을 추적해 만든 지표는 지난해 11월 고점에서 50% 가까이 급락하기도 했다.

개인투자자들의 관심을 많이 받은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합병 회사의 주가도 최근 약세를 보이긴 마찬가지였다.

지난 2년간 스팩합병으로 상장한 회사 중 절반가량의 주가가 상장 시초가인 10달러에서 40% 이상 내렸다.

이중 위워크는 이날 9.83%, 소피 테크놀로지는 4.25% 각각 하락했다.

특히 이날 개인투자자들이 증시를 이탈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JP모건체이스 분석에 의하면 개인투자자들이 정오까지 내던진 주식 순매도물량이 13억6천억달러(약 1조6천218억원)에 달했다. 이 중 대부분은 장 개시 후 1시간 이내에 집중됐다.

개인은 최근 2주간 하락장에도 약 120억달러(약 13조3천100억원)를 매수했으나, 이날 돌변한 것이다. 개인투자자들이 더는 저가 매수를 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주식시장이 흔들릴 때 최후 보루가 됐던 개인투자자들의 '단일대오'가 이미 이전부터 흔들리기 시작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모건스탠리는 최근 보고서에서 지난 20∼21일 개인의 주문이 완전히 사라졌다며 "이는 일주일 이동평균 순매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주초와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이었다고 지적했다.

미국 개미들의 집중된 화력이 증시를 흔들 수도 있다는 점을 보여줬던 월스트리트베츠 토론방도 최근 들어 시들해지고 있다고 WSJ이 전했다.

토론방 메인 화면에 올라온 게시글은 지난해 11월 일평균 2만7천건으로 전년 동월의 4만7천건보다 40% 이상 급감했다.

주식 거래와 관련한 건설적인 대화 대신 맹목적 지지를 호소하는 글들이 올라온다는 불평과 함께 열성적인 참여자들이 다른 커뮤니티로 이탈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