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이든, 마이크 실수?.. 기자 질문에 "멍청한 xx" 욕설

레이첼 김 기자 입력 01.24.2022 11:00 PM 조회 3,685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보수 방송사인폭스뉴스 기자의 질문에 욕설을 내뱉는 장면이 포착돼 인터넷 공간에서 회자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24일)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이 끝나면서 기자들이 퇴장할 때 폭스뉴스 피터 두시(Peter Doocy) 기자가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중간선거에 부담이 될 수 있냐는 질문에혼잣말로‘멍청한 자식('stupid son of a b----')이라고 말했다.

당시 기자회견은 인플레이션 대응 방안을 논의한백악관 경쟁위원회 회의 직후 열렸다.

백악관은 최근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인 문제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는데, 민주당 일각에서도 이 문제가 장기적으로 정치적 부담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우려하는목소리가 나온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당시 시점이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여서 마이크가 꺼진 줄 알고 이같은 욕설을 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예전에도 다른 폭스뉴스 기자의 러시아 관련 질문에 ‘이런 바보 같은 질문이 있냐’며 중얼거리기도 했다.

두시 기자는 이후 폭스뉴스 방송에 출연해 바이든 대통령이 한 시간도 안돼 전화해 '개인적인 감정이 있는 것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시 기자는 자신은 앞으로도 다른 기자들이 물어보지 않는 것을 질문할 것이라고 말했고, 바이든 대통령도 "그렇게 하시라"라고 답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폭스뉴스 앵커는 바이든 대통령이 사과한 것 같지는 않다고 언급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CNN기자의 질문을 혹평했다가 사과한 바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