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디즈니는 미국 불평등의 중심"…창업주 손녀, 비판 다큐 제작

연합뉴스 입력 01.24.2022 09:11 AM 조회 1,056
선댄스 영화제 공개…디즈니 "심각하고 불공정한 사실 왜곡"
애비게일 디즈니 제작 '아메리칸드림 앤드 아더 페어리 테일스'[선댄스영화제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월트디즈니 창업주의 손녀가 디즈니의 저임금을 비판하는 다큐멘터리 영화를 만들었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애비게일 디즈니가 제작한 다큐 영화 '아메리칸드림 앤드 아더 페어리 테일스'가 미국의 유명 독립영화제인 선댄스 필름 페스티벌에서 상영된다고 보도했다.

애비게일은 1923년 디즈니사를 공동 창립한 월트 디즈니 형제 중 로이 O. 디즈니의 손녀다. 또한 애비게일의 부친 로이 E. 디즈니는 2003년까지 디즈니사의 이사회 멤버였다.

창업자 가문의 상속녀가 공동 감독으로 직접 제작한 이 영화는 캘리포니아주(州)에 위치한 디즈니랜드 직원 4명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시간당 15달러의 임금을 받는 직원들은 캘리포니아의 생활비가 올라가는 상황에서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없다. 한 직원은 "약값을 내기 위해선 식비를 줄여야 한다"고 호소하기도 한다.

이 와중에 2018년 로버트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6천560만 달러(한화 약 782억 원)의 보수를 받는다.

당시 애비게일은 아이거 CEO에게 직원들의 생활비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나 아이거 CEO로부터 퉁명스러운 이메일 답장을 받은 뒤 이 문제를 영화로 만들기로 결심했다는 설명이다.

애비게일은 "직원들이 음식을 살 수 없는 상황에서 CEO가 1년에 6천만 달러가 넘는 돈을 받는 것이 이해가 안 된다"며 "디즈니사는 미국 불평등의 중심"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디즈니랜드 직원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이 영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전에 촬영됐다.

코로나19 사태 후 디즈니는 직원들의 임금을 16% 인상했다. 또한 거액의 보수를 받아 문제가 된 아이거 CEO도 2020년에 물러났다.

그러나 애비게일은 아직도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애비게일은 "노동자 개인의 존엄성과 인간성을 인정하는 방향으로 사회 시스템이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애비게일은 선댄스 영화제 상영 이후 넷플릭스나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등 디즈니의 경쟁업체들이 이 영화의 배급에 나서길 기대하고 있다.

애비게일은 최근 세계경제포럼(WEF)의 '다보스 어젠다 2022'에 전 세계 부자들에게 더 많은 세금을 걷으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낸 '애국적 백만장자들'이라는 이름의 단체에도 속해 있다.

한편 디즈니사는 애비게일이 제작한 영화에 대해 "심각하고 불공정한 사실 왜곡"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