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현대차 연구개발 사장 "연구소 내 비상식적 관행 등 실태조사"

연합뉴스 입력 01.21.2022 09:12 AM 조회 414
연구소 직원 사망 알려지면서 집단행동까지 나오자 공식사과·개선 착수
현대자동차 - 기아자동차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장인 박정국 사장은 21일 "조속한 시일 내 제3의 외부 기관을 통해 연구소 내 비상식적인 업무 관행을 포함한 조직문화 실태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이날 오후 현대차 남양연구소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접한 안타까운 사연으로 많은 분에게 우려와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사장이 언급한 안타까운 사연은 연구소 디자인센터에서 근무하던 책임매니저 이찬희씨가 2020년 9월 업무과로 등을 호소하며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을 말한다.

이 사연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현대차그룹 내부에서는 그간 유지돼 온 관행에 따른 잘못된 조직문화를 지적하는 분위기가 퍼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남양연구소에서는 지난 17일 연구소 직원 수십 명이 연구소 내에서 현대차 창사 이래 첫 촛불집회까지 열었다.

현대차는 그동안 이 연구원의 사망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공식적으로 회사 조직 문화나 시스템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밝혀왔다.

하지만 내부가 크게 술렁이고, 급기야 직원들의 집단행동까지 표출되자 연구개발 조직 책임자인 박 사장을 통해 공식적인 사과를 하면서 사실상 조직문화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

박 사장은 이메일에서 "무엇보다 이 책임 연구원의 안타까운 죽음을 가슴 깊이 애도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유가족과 직원 여러분이 1년여가 지난 지금도 충격과 상심이 크게 남아있는 것에 대해 어떠한 위로의 말로도 다 헤아리지 못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번 일에 대해 본부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박 사장은 이어 "철저한 조사를 통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며 "일할 맛 나는 직장 조성을 위해 현장 전체를 다시 한번 꼼꼼히 점검하고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며 신뢰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들기 위해 본부장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