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국서 영유아 코로나 확진자 급증.. "위험도 더 높아"

레이첼 김 기자 입력 01.17.2022 11:51 PM 수정 01.17.2022 11:52 PM 조회 3,060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는 국가 상당수에서영유아 입원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어제(17일)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자체 분석을 인용해 미국에서 오미크론 출현 이후 코로나19에 걸려 입원 치료가 필요한 5살 미만 아동 비율이 늘었다고 전했다.

지난달(12월) 4 - 5주차 이 연령대의 확진자 대비 입원환자 비율은 오미크론 변이가 나타나기 전 2주 기간보다 약 50%가 더 높았다.

영국에서도 이달 2주차 5세 미만 입원율이 10만명당 14명으로 55살 미만 연령대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코노미스트는 이 같은 현상은 오미크론 변이의높은 전파력으로도 설명 가능하지만 이 변이가 그만큼어린이한테 위험도가 더 높다는 이야기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오미크론 변이가 폐나 하부 기도가 아닌 상부 기도에서 감염과 복제가주로 진행되기 때문에 성인한테는 증상이 가볍지만비교적 기도가 좁은 어린이의 경우호흡곤란 등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이코노미스트는 비교적 저조한 아동 백신 접종률도 입원율 증가 배경을 설명할 수 있다고 전했다.

현재 백신 접종 연령은 5살 이상부터 승인된 상태인데, 5 - 11살 연령대가 백신 접종을 끝낸 비율은 18%에 그친다.

현재 미 인구 약 63%가 백신 접종을 마친 상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