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오미크론 입안서 먼저 검출" 콧속 면봉→침 검사로 전환 주장

이채원 기자 입력 01.16.2022 09:50 AM 조회 4,877
코로나19의 변이 오미크론이 기존 변이와는 다른 추이를 보이면서 보다 효과적인 코로나19 검사 방식을 둘러싼 논쟁에도 다시 불이 붙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의학계에서는 콧속 깊은 곳을 면봉으로 긁어 검체를 채취하는 기존 검사 방식이 오미크론 변이를 상대로는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주장이 대두하고 있다.

기도 위쪽에서 주로 증식하는 데다 잠복기마저 짧은 까닭에 콧속 검사로는 추가 전파를 막을 정도로 신속히 감염 여부를 파악하기 힘들다는 이유에서다.

로비 시카 박사는 오미크론 변이로 코로나19 검사의 판도가 바뀌었다고 생각한다며 오미크론 변이가 복제하고 확산하는 속도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일부 전문가들은 코로나19 감염 초기에는 콧속보다 입안에서 더 많은 바이러스가 검출된다면서 검사대상자의 침을 대신 이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메릴랜드대 도널드 밀턴 박사 등은 코로나19 증상 발현 사흘 전부터 5일간은 침에서 검출되는 바이러스의 양이 콧속의 세배 수준으로 많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내놓았다.

그 이후에는 콧속의 바이러스양이 침보다 많아진다.

그런 까닭에 환자의 침을 사용하면 콧속에서 채취한 검체를 쓸 때보다 며칠은 일찍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밀턴 박사는 주장했다. 

실제, 남아공에서는 델타 변이를 상대로는 콧속 깊은 곳을 면봉으로 긁어 검체를 채취하는 기존 방식의 코로나19 검사가 침 검사보다 유효했지만, 오미크론 변이를 상대로는 반대 결과가 나왔다는 연구 보고서가 나온 바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