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고진영 지난해 수입 89억원, 여자 선수 중 6위…1위는 오사카

연합뉴스 입력 01.14.2022 09:41 AM 조회 208
고진영


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 고진영(27)이 전 세계 여자 선수 가운데 지난해 수입 순위 6위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13일 발표한 2021년 여자 선수 수입 순위에 따르면 고진영은 지난해 수입 750만 달러(약 89억1천만원)를 벌어 전체 선수 가운데 6위에 올랐다.

고진영은 지난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상금 350만2천161 달러를 벌었고, 상금 이외 수입도 400만 달러 가까이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1위는 테니스 선수인 오사카 나오미(일본)의 5천730만 달러였다.

오사카는 포브스의 이 조사에서 2019년부터 3년 연속 1위를 지켰다.

그는 대회 출전 상금으로는 230만 달러를 벌었고, 상금 외 수입을 5천500만 달러나 기록했다. 오사카는 루이비통, 태그호이어 등의 후원을 받는다. 



오사카 나오미 [로이터=연합뉴스]





2위는 4천590만 달러의 세리나 윌리엄스, 3위는 1천130만 달러의 비너스 윌리엄스(이상 미국) 자매가 차지했다.

4위는 체조 선수 시몬 바일스(미국)가 1천10만 달러를 벌었고, 5위는 다시 테니스 선수 가르비녜 무구루사(스페인)가 880만 달러로 뒤를 이었다.

포브스는 고진영에 대해 "골프 인기가 많은 한국 기업들로부터 다양한 후원을 받는다"며 LG전자, 대한항공, 제주삼다수 등의 기업을 열거했다.

현재 여자 골프 세계 1위인 고진영의 라이벌 넬리 코다(미국)는 590만 달러로 9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의 이 부문 역대 최고 순위는 김연아(빙상)가 기록한 2014년 4위다.

포브스의 여자 선수 수입 조사에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가 6년 연속 1위에 올랐고,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세리나 윌리엄스가 계속 1위였다.

이로써 최근 13년 연속 테니스 선수들이 이 부문 1위를 놓치지 않았다. 

◇ 포브스 선정 2021년 여자 선수 수입 상위 10명(단위= US 달러)



순위 선수
(국적)
종목 연간 수입
1 오사카 나오미
(일본)
테니스 5천730만
2 세리나 윌리엄스
(미국)
테니스 4천590만
3 비너스 윌리엄스
(미국)
테니스 1천130만
4 시몬 바일스
(미국)
체조 1천10만
5 가르비녜 무구루사
(스페인)
테니스 880만
6 고진영
(한국)
골프 750만
7 P.V 신두
(인도)
배드민턴 720만
8 애슐리 바티
(호주)
테니스 690만
9 넬리 코다
(미국)
골프 590만
10 캔디스 파커
(미국)
농구 570만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