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CA, 수학 교과과정 개편에 과학계 거센 반발

주형석 기자 입력 12.08.2021 02:58 AM 수정 12.08.2021 03:57 AM 조회 4,411
과학계·공학계·수학계 등 수학 교과과정 개편 반대
597명 전문가들, “CA 수학 개혁에 결사 반대” 집단서명
CA, 학생들 ‘사회적 정의’ 실현 주장.. 전문가들 “하향 평준화”
CA 주정부가 기존 중고등학교 수학 교과과정에 대해

학생들 사이에 학력 차이가 두드러진다는 것을 이유로 해서 수학 수업을 전면 개편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데 과학자들과 공학자들, 수학자들 등 과학 기술 분야 전문가들이 강력히 반대하며 공개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전문가들은 모든 학생이 수학을 잘할 수 없기 때문에, 결국 학생들 사이에서 우열 격차가 벌어지는 것이 당연한데도 교육 평등성을 강조하면서 기존의 수학 교과과정을 개편하겠다는 것은 사실상 수학 교육의 변별력을 없애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CA 중고등학교 수학 교육 하향 평준화를 불러올 것이라고 경고하는 597명이 서명한 수학 개편 반대 공동성명을 전격 발표했다.

주형석 기자입니다.   CA 주의 수학 교육 개혁 작업에 대해서 학생들 수준을 떨어뜨리는 개악이 될 것이라며 과학자들 사이에서 반발이 거세게 일고 있다.

CA 주 교육부는 학생들의 원활한 수학 교육을 위해서 기존 수학 교과과정을 전면적으로 개편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CA 교육부는 중고등학교 수학 교육 과정에서 학생들의 격차가 크게 벌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그러다보니 제대로된 수업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모든 학생들이 수업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는 차원에서 기존의 수학 교과과정에 대한 개편 작업에 나서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서 수학과 관련된 분야에 종사하는 전문가 그룹이 강하게 CA 교육부의 수학 교과과정 개편 계획에 반대하고 나섰다.

과학과 기술, 공학, 수학 등 수학을 기본으로 하는 전문 분야에 종사하는 전문가 그룹, STEM은 CA 주 교육부에 보내는 공개서한까지 발표했는데 수학 교과과정 개편을 즉각 중단하라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Mathematics 등 4개 분야에서 각각의 머릿글자를 딴 STEM은 총 597명 전문가들이  공동서한에 참여해서 각각 서명을 하고 CA 교육부에 보냈다.

이번 STEM 공동성명은 CA 교육부가 추진하는 수학 개혁이 실제로는 개혁이 아니라 개악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CA 교육부가 생각하는데로 중고등학교 수학 교과과정이 개편되면 CA 학생들 수학 능력이 크게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를 나타냈다.

CA 교육부는 현재 중고등학교의 수학 교과과정이 학생들 사이에 너무나 두드러진 차이를 만들어 낸다면서 모든 학생이 함께 공부하고 배울 수 있어야 한다는 주장인 반면 공개서한을 발표한 597명 전문가들은 우열이 드러나는 것이 당연하다는 입장이다.

모든 학생들이 수학을 다 잘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또 그럴 필요도 없다면서 수학을 이해하고 잘 하는 학생들이 계속해서 고급수학 과정을 이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CA 교육부가 학생들의 사회적 정의를 내세우지만 결국 중학교 수학과 고등학교 1학년 수학에서 어려운 고급수학 과정을 빼버리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며 CA 수학 교육을 망치는 최악의 상황이 될 것이라고 전문가 그룹은 우려했다.

전문가 그룹은 모든 학생에게 수학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면 되는 것이고 수업 시간에 잘하고 못하는 것까지 정부가 조정할 수 없고 해서도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전문가 그룹의 집단 반발 등의 영향으로 CA 교육위원회는 중고등학교 수학 교과과정의 개편 관련한 기본 구조를 만드는 작업을

내년(2022년) 5월로 연기하기로 결정해 수학 개편은 일단 해를 넘기게 됐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Jhng018 1달 전
    하향된 수준의 수학교육 계획안은 개인의 자질 향상에 장애가 될 것이며 사회적 및 국가적 발전에 역행의 결과가 될 것이다. 보다 깊은 사려와 판단이 요구되는 사항이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