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오징어 게임", 미국 비평가협회상 작품상 등 3개 후보

연합뉴스 입력 12.07.2021 09:24 AM 조회 1,155
이정재도 드라마 시리즈 남우주연상 후보에 이름 올려
드라마 '오징어 게임'[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미국방송영화비평가협회(BFCA)가 선정하는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드라마 시리즈 작품상 등 3개 부문 후보로 선정됐다.


'오징어 게임'이 미국 독립영화 시상식인 '고섬 어워즈'에서 수상한 데 이어 국제 시상식에서 상을 받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6일(미국 현지시간) 협회가 공개한 후보작을 보면 '오징어 게임'은 제27회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드라마 시리즈 작품상, 최우수 외국어 시리즈상에 이름을 올렸으며, 배우 이정재는 드라마 시리즈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드라마 시리즈 작품상 후보에는 '오징어 게임' 외에 생일이 같아 우연히 만난 사람들의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그린 미국 NBC의 '디스 이즈 어스'(This Is Us), 25년 전 비행기 추락 사고에서 살아남은 여자 고등학교 축구 선수들에 관한 진실을 추적하는 쇼타임의 '옐로우자켓'(Yellowjackets) 등 8개 작품이 선정됐다.

HBO의 '석세션'(Succession), '파라마운트+의 '이블'(Evil)·'더 굿 파이트'(The Good Fight), 애플TV+의 '포 올 맨카인드'(For All Mankind)도 후보에 포함됐다.

이정재는 마이크 콜터, 브라이언 콕스, 빌리 포터, 스털링 K. 브라운, 제레미 스트롱 등과 남우주연상을 놓고 경쟁하게 됐다.

지난해 열린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에서는 영화 '미나리'가 외국어영화상을 받았으며, 윤여정은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은 하지 못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