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토트넘 선수단 다수 코로나19 양성…英 매체 "손흥민도 포함"

연합뉴스 입력 12.07.2021 09:23 AM 조회 733
손흥민(왼쪽)과 토트넘 선수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소속 선수인 손흥민(29)도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7일 "손흥민이 코로나19에 걸린 선수 6명에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앞서 BBC와 풋볼런던 등 영국 언론들은 토트넘 선수와 코치진 다수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한 바 있다. 선수 6명과 코치진 2명이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의 공식 발표는 나오지 않았으나, '풋볼 인사이더'는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들의 이름을 공개했고 이 중 손흥민이 포함돼 있다.

매체는 소식통을 인용해 "에메르송 로얄과 브리안 힐이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돼 5일 노리치시티와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손흥민과 루카스 모라, 벤 데이비스, 부상 중인 크리스티안 로메로도 이번 주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과 함께 라이언 메이슨,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코치도 감염됐다. 토트넘 선수단은 추가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구단은 3명 이상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달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 토트넘은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

토트넘은 이달 10일 렌(프랑스)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를 앞두고 있고, 12일에는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 17일에는 레스터 시티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를 치러야 한다.

20일에도 리버풀과 맞대결을 펼친다.

양성 반응을 보일 경우 선수들은 영국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열흘 간 격리해야 해 경기에 나설 수 없다.

팀 내 리그 최다 득점자(6골)이자 최근 2경기 연속 골을 넣은 손흥민의 부재는 타격이 클 수밖에 없다.

추가 검사에서 더 많은 확진자가 발생해 경기에 필요한 선수 수를 채우지 못하면, 경기 일정이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

토트넘에서는 올해 10월 두 명의 선수가 검사 오류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바 있다.

당시에도 손흥민이 코로나19 확진자로 언급됐으나, 추가 분석 결과 검사 결과가 잘못된 것으로 확인돼 해프닝으로 끝이 났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