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연방정부,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에..한국 고심깊어져

레이첼 김 기자 입력 12.07.2021 12:42 AM 수정 12.07.2021 12:43 AM 조회 2,589
연방 정부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발표하면서 한국 역시 올림픽에 정부 인사를 파견할지를 두고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연방정부는 외교적 보이콧 이유로 중국의 인권 탄압이라는 강력한 명분을 내세웠다.

한국을 비롯한 동맹국들도 심화하는미중의 '가치 갈등' 구도 속에서 선택을 내려야 하는상황에 다가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어제(6일)바이든 정부는 신장에서 중국의 지속적인 종족 학살과 반인도적 범죄, 기타 인권 유린을 감안해 어떤 외교적, 공식적 대표단도 베이징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11월) 18일외교적 보이콧 검토 입장을 밝힌 지 18일 만에 공식 결정을 밝힌 것이다.

일단 연방정누는 공개적으로는 동맹국의 동참을 요구하지 않는 모양새다.

사키 대변인은 동맹국들을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시키려 하느냐는 질문에 현재 동맹국에도 이 결정을 알렸고, 명백히 각자가 결정하도록 맡겨둘 것이라고만 답했다.

하지만 서방 세계의 리더격인 연방정부의 입장은 동맹국들과 우방국들에도 어느 정도 '가이드라인'으로작용할 수밖에 없어 동맹국들의 고심이 깊어질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중국은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서방의 견제 구도 완화와 지지 확보를 위해 한국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이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최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서훈 청와대 안보실장, 장하성 주중대사와 잇달아 회동하고, 중국 매체가 한국 측의 베이징 올림픽 지지 발언을 부각한 것은 중국의 이런 의도를 보여준다는 해석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