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트럼프가 만든 SNS, 10억 달러 넘는 투자금 유치

레이첼 김 기자 입력 12.04.2021 10:55 PM 조회 3,343
트위터와 페이스북에서 퇴출당한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체적으로 출범하는 소셜 미디어 플랫폼이 상장을 앞두고 10억 달러가 넘는 투자금을 유치했다.

어제(4일)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미디어앤드테크놀러지그룹(TMTG)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여러 기관 투자자로부터 상장지분 사모투자(PIPE) 방식으로 10억달러를 모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IPE란 사모펀드나 헤지펀드 등 주요 투자자가 상장 기업 지분에 사모 형태로 투자하는 방식으로, 엄격한 증권 당국의 기준을 따를 필요가 없어 자금 조달이 용이하다.

또 어제(4일)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기업 자산이 늘어 대차대조표가 확대되면 TMTG는 빅테크 기업의 폭정에 맞서는 강고한 위상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올해 1월 6일 의회 폭동 사태의 여파로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에서 퇴출당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자체 소셜네트워크 '트루스 소셜'(Truth Social)출범 계획을 내놓으며 인터넷 영향력 회복을 도모하고 있다.

트루스 소셜을 운영하기 위해 설립한 TMTG를 인수합병 목적회사인 '디지털월드애퀴지션'(DWAC)과 합병한 뒤 상장할 계획이다.

TMTG 측은 이번 합병에 따른 초기 기업가치를 8억7천500만달러로 추산했다.

현재 뉴욕 증시에 상장된 DWAC 주가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상장될 기업의 가치는 추산치의 4배가 넘는 40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로이터는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와 단타 개미들이 주가를 끌어 올린 덕이라고 분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