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BTS, 오미크론 "불똥"…자가격리 10일 조치로 MAMA 불참

연합뉴스 입력 12.01.2021 04:37 PM 조회 2,673
콘서트·징글볼 무대 남아 미국 체류 중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기자간담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개최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정부의 해외 자가격리 10일 조치 대상에 해당해 오는 11일로 예정된 2021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MAMA) 시상식 현장에 참석할 수 없게 됐다.

2일 가요계에 따르면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해 3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자가격리 10일을 도입하기로 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7일부터 시작된 미국 로스앤젤레스 콘서트를 위해 미국에 머무르고 있다.

이들은 콘서트 외에도 오는 3일(현지시간) 미국 유명 음악 축제 '징글볼' 무대에 오르기로 돼 있다. 이에 따라 아무리 빨리 귀국하더라도 자가격리 10일을 피하지 못한다.

자연스레 콘서트 때문에 함께 머무르는 빅히트 뮤직 스태프들도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

이를 두고 가요계 관계자는 "유예 기간도 없이 정부가 너무 갑작스럽게 발표한 것이 아니냐"라고 볼멘소리를 토해내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이 자가격리 10일을 거치게 되면서 오는 11일 개최되는 MAMA 시상식 현장은 자연스레 불참이 확정됐다. 물론 멤버들이 영상 메시지 등을 보낼 수는 있겠지만, 귀국 이후에는 한자리에 모일 수는 없기 때문에 쉽지는 않을 전망이다.

MAMA를 개최하는 엠넷 측은 그동안 방탄소년단의 이번 시상식 출연 여부를 두고 논의 중이라는 이유로 확답을 피해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시상식에는 참석해 대상 4개 부문을 포함해 8관왕에 오른 바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