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파월, 테이퍼링 조기 종료 논의 .. 가속 가능성 언급

이황 기자 입력 11.30.2021 11:41 AM 조회 2,255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오늘(30일) 커지는 인플레이션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연준의 자산 매입 규모 축소 '테이퍼링' 진행 속도를 높일 가능성을 언급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상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서 몇 주 뒤 열리는 다음 회의에서 자산 매입 축소를 몇 달 일찍 끝내는 게 적절한지를 논의해야 할 것 같다며 앞으로 2주 동안 새로운 변이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갖게 될 것 이라고 말했다.

앞서 연준은 지난 4일 연방시장공개회의FOMC 정례회의 직후 내년 중순까지를 목표로 테이퍼링 시작을 공표하며, 일단 11월과 12월 연준의 자산매입 규모를 월 150억 달러씩 줄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후 발표된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6.2% 급등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인플레이션 공포가 커지면서 연준이 좀 더 서둘러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한 상황이다.

연준 이인자로 꼽히는 리처드 클래리다 부의장도 지난 19일 샌프란시스코 연준 주최 콘퍼런스에서 12월 회의에서 자산매입 축소의 속도 증가에 대해 논의하는 것이 적절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모두 발언에선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발생으로 고용과 경제에 하방효과가 발생하고, 인플레이션의 불확실성이 증대됐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