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이든 "오미크론, 우려되지만 패닉은 아니다"…백신 접종 촉구

이채원 기자 입력 11.29.2021 10:11 AM 수정 11.29.2021 10:56 AM 조회 3,767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29일)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우려스럽지만 패닉을 초래할 정도는 아니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머지않아 오미크론 확진 사례가 미국에서도 발생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새 변이를 이겨낼 것이라면서 국민을 향해 백신을 접종하고 부스터샷도 맞으라고 촉구했다.

또 기다리지 말고 부스터샷을 맞으라며 바이러스로부터 최선의 보호를 받는 방법은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이들이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권장했다.

또 현재로선 봉쇄정책을 논의하지 않고 있다면서 사람들이 접종을 하고 마스크를 쓴다면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새로운 정보가 있으면 즉각 공유하겠다면서 현재 사용되는 백신이 오미크론에 대해 얼마나 강력한 보호효과가 있는지를 알려면 몇 주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음 달 2일 오미크론 대처 전략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미크론 확진자 수가 많아 일부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여행제한이 필요했다면서 이 제한은 더 많은 조처를 할 시간을 벌어줬다고 평가했다. 

다만 추가적인 여행 제한 조처는 예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