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 외교보이콧 움직임에 "올림픽은 정치쇼 무대 아냐"

연합뉴스 입력 11.29.2021 09:36 AM 조회 414
中매체 "베이징올림픽에 대규모 외빈 초청 계획없어"
"미국 정치인 초청 안했다"…'외교 보이콧' 파장 차단 부심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시사하는 바이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월18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회담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 검토 여부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을 필두로 한 서방 국가들의 내년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정부 관계자를 파견하지 않는 것) 검토에 대해 "베이징동계올림픽은 정치쇼와 정치 농간의 무대가 아니다"고 말했다.

왕원빈(汪文斌)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뒤 대회의 성공 여부가 "개별 국가 관료의 참석 여부에 달려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왕 대변인은 "개별 국가가 자기 위치를 바르게 설정하길 희망한다"며 정부 관리의 올림픽 참석은 "규칙에 따라 주최국 올림픽 위원회가 초청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는 등 미국 등의 외교적 보이콧 검토가 '김칫국 마시기'라는 논리를 폈다.

그러면서 올림픽 참석 여부를 '이른바' 인권 문제와 연계하는 것은 상대의 체면을 깎아 내리고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이라고 비판한 뒤 스포츠의 정치 중립 원칙에 명백히 위배되기에 결연한 반대에 직면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대회 준비 작업은 초읽기의 막바지에 들어가 있다"며 세계에 간소하고 안전하고 멋진 올림픽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대회 개최 업무에 접근가능한 인사를 인용, "중국은 미국 정치인에게 베이징동계올림픽 참석 요청을 한 바 없으며, 올림픽 기간 대규모로 외빈의 중국 방문을 초청할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이 인사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방역 상황이 심각한 터에 대규모 외빈 초청은 감염 확산 위험을 키울 수 있어 적절치 않다"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 관계자와 관영매체의 이 같은 '쿨한' 대응은 보이콧 논란에 김을 빼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미국 등이 올림픽에 정부 고위 인사를 파견하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중인 상황에서 그 문제가 대회 관련 다른 이슈를 압도하는 상황을 막기 위함으로 보인다.

올림픽 규칙에 따르면 외국 정부 관계자의 올림픽 참석은 개최국 올림픽위원회의 초청에 입각해 최종적으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결정하는 것이라고 환구시보는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