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연준 이사진 대변화 예고 .. 바이든, 내달초 3명 추가 지명

이황 기자 입력 11.24.2021 01:01 PM 조회 1,685
조 바이든 대통령이 내달 초 발표할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진의 후속 인선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 22일 제롬 파월 현 연준 의장의 유임과 레이얼 브레이너드 이사의 부의장 지명을 발표한 바이든 대통령은 금융 감독 담당 부의장 1명과 이사 2명 등 모두 3명의 이사에 대한 추가 지명을 앞두고 있다.

미국의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연준 이사회는 의장 1명, 부의장 2명, 이사 4명 등 모두 7명으로 구성돼 있다.

의장과 부의장 임기는 4년이며, 이사 임기는 무려 14년이다.

종래 연준 이사는 공화당 대통령 지명이 6명, 민주당 대통령 지명이 1명으로 공화당 일색이었다.

그런데 바이든 대통령이 내달 초 3명의 이사를 추가로 지명하면 민주당 측이 과반을 차지해 연준 이사진 구도에 큰 변화가 생긴다.

일단 이런 변화는 바이든 대통령 입장에서 볼 때 연준이 정책 추진의 긍정적 요인으로 작동할 것이라는 기대를 갖게 한다.

고용에 방점을 둔 바이든 행정부와 달리 중앙은행이 통상 물가 관리를 최우선 과제로 삼았음을 고려하면 이사진 교체는 바이든 행정부에 일정 부분 호재가 될 수 있다.

또 민주당이 강조해온 금융 규제와 기후변화 대응, 빈부격차 완화에서 연준의 좀더 적극적인 정책 변화로 이어질 수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금융 규제에 소극적이라는 민주당 내 일부 진보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파월 의장의 연임을 결정한 것은 후속 인선을 통해 이들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다는 계산 결과라는 해석도 나온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