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낮은 백신 접종률에 미국 올해 코로나 사망자, 지난해 추월

이황 기자 입력 11.24.2021 11:30 AM 조회 2,119
백신 접종에도 올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지난해 숫자를 추월했다.
뉴욕타임스는 오늘(24일)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CDC에 따르면 23일 기준 올해 코로나 사망자는 38만6천233명으로 지난해 38만5천343명을 넘었다.

미국 전체 사망자 중 코로나로 숨진 사람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11%에서 올해 13%로 커졌다.

뉴욕타임즈는 올해 말까지 한 달 이상 남았고 지역 보건당국이 CDC에 코로나 사망자 현황을 보고하는 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올해 전체 사망자 숫자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 사망자 증가의 원인으로 낮은 예방 접종률,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전염성이 높은 델타 변이 유행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진단했다.

미국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1억9천597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59%다.

이는 주요 7개국G7 가운데 가장 낮은 비율이다

전문가들은 많은 미국인이 이제 코로나를 풍토병으로 인식하고 위기 상황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코로나의 풍토병 전환은 아직 일어나지 않았고 과도기적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존스홉킨스대 보건 안전센터 전염병학자 제니퍼 누조는 백신 접종 수준이 높지 않은데도 사람들은 코로나바이러스 접촉 위험을 높이는 행동으로 되돌아가고 있다며 이것은 불행하게도 많은 감염과 사망으로 이어질 것 이라고 진단했다.

백악관 최고 의학 자문역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러지·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 가운데 압도적인 대다수가 부스터 샷을 맞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파우치 소장은 시간이 지나면서 백신 면역 효과가 저하되는 문제가 모든 연령층에서 발생한다는 새로운 증거가 있다며 그것이 추가 접종을 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화이자·모더나 백신 2회 접종, 얀센 백신 1회 접종이 '완전 예방접종'을 공식적으로 정의하는 기준이라면서도 이것은 바뀔 수 있고 논의의 대상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