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구글, AI로 '언어 장애환자' 말 알아듣는 어플 개발

레이첼 김 기자 입력 11.11.2021 12:12 AM 조회 2,504
구글이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언어 장애가 있는사람의 말을 알아듣고 이를 받아 적는애플리케이션을 개발 중이다.

구글은 어제(10일) 미디어를 상대로 '구글의 발명가들'(Inventors @ Google) 행사를 열고 현재 개발 중인 AI 기반의 혁신 기술을 발표했다.

'프로젝트 릴레이트'(relate)로 이름 붙여진 이 사업 겸 앱은 뇌졸중이나 치매, 루게릭병, 뇌 질환 등으로 또렷하게 발음하기 힘든사람의 말을 알아듣도록 하는 게 목표다.

근육위축병으로 실제 이런 언어 장애를 가진구글 직원 오브리 리도 이 앱의 주요 사용자로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이 앱은 듣기와 따라하기, 어시스턴트의 세 가지 기능을 제공한다.

듣기는 이용자의 말을 듣고 이를 텍스트로 옮겨 다른 사람이 이를 읽거나 옮겨붙이기를 할 수 있게 해준다.

따라하기는 이용자가 말을 하면 앱이 좀 더 분명한 컴퓨터 음성으로 그 말을 되풀이해 다른 사람이 이를 알아듣도록 해준다.

어시스턴트는 텍스트로 전환된 이용자의 발언 내용을 인공지능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로 보내 음악을 틀거나 전등을 켜라고 지시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선 머신러닝을 통해 개인마다 고유한 말하기 방식을AI가 학습하는 절차를 먼저 거쳐야 한다.

약 500개의 예문과 30 - 90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한다.

이 프로젝트를 이끄는 줄리 카티오는 아직 개발 초기 단계로, 영어 화자만을 상대로 시험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다른 언어로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카티오는 이 앱이 한국식 억양을 가진 영어, 독일식 억양을 가진 영어처럼 특정 언어권 화자의 독특한 억양이 들어간외국어를 알아듣는 데에도 쓰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