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기차로 부품업체 일자리 수십만개 소멸 공포…"폭풍전야"

연합뉴스 입력 10.25.2021 10:04 AM 조회 399
블룸버그, 일본 시즈오카·미국 디트로이트 부품업계 불안 조명
일본과 미국 자동차 산업을 떠받치는 자동차 부품산업 중심지인 일본 시즈오카현과 미국 디트로이트시 일대가 몰려오는 전기자동차 '폭풍'으로 불안감에 휩싸이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경쟁 가열 (CG)





블룸버그 통신은 25일 전기차에는 필요하지 않은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시즈오카와 디트로이트 등지의 중소 부품업체들이 전기차 시대에 살아남을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시즈오카에서 자동차 조립·검사용 장비 기업을 운영하는 스즈키 마사카츠(56)씨는 "전기차에 필요한 건 배터리, 운전대, 의자, 바퀴가 전부"라며 "어떤 조처를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솔직히 살아남는 게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디트로이트 공장에서 연료분사장치에 연료를 공급하는 부품을 단조공정으로 만드는 '트렌턴 단조'의 데인 목슬로 부사장(33)은 "이 부품은 완전히 사라질 것"이라며 "걱정스럽지만 대비해야 할 일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들 업체가 직면한 현실은 전 세계 자동차 부품업계 모두에 해당한다. 기후변화로 인해 온실가스 최대 배출원 중 하나인 교통·운송 분야 에너지원을 화석연료에서 전기로 바꾸려는 움직임이 빨라지면서 일어나는 변화다.

가솔린이나 디젤 등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내연기관차가 부품이 훨씬 적은 전기차로 바뀌면 기존 자동차 부품 업체는 새로운 부품 생산으로 전환하는 등의 변화가 불가피하다.

전기차에는 엔진 실린더와 연료 공급·분사·점화장치는 물론 머플러 등 배기가스 관련 장치 등이 내연기관 자동차의 핵심 부품들이 필요 없게 된다. 이런 변화는 자동차 생산뿐만 아니라 주유소와 자동차 정비업계 등에도 큰 변화를 초래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런 변화가 대부분 규모가 크지 않은 자동차 부품업체들이 대비하기 어려울 정도로 빠르게 진행된다는 점이다.

일본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 실현을 선언했다. 혼다자동차는 2040년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 중단을 선언하고 협력업체들에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도요타 자동차도 2025년까지 15개 차종의 전기차를 판매하겠다면서 새 EV 브랜드인 '도요타 비지'(TOYOTA bZ) 출시 계획을 내놨다.

미국은 전기차 전환을 더 서두르고 있다. 제너럴모터스(GM)는 2035년 이후에는 전기차만 판매할 계획이다. 스텔란티스는 2030년까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탄소 저배출 자동차의 미국·유럽 판매 비중을 70%로 높일 방침이다.

이에 따라 경영컨설팅업체 아서 D. 리틀은 일본에서 자동차 산업이 전기차 체제로 전면 개편될 경우 자동차 산업 전체 일자리의 약 10%에 해당하는 30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으로 예측했다.

또 미국에서 전기차의 판매 비중이 현재 전체 판매량의 1% 정도에서 50%로 높아질 경우 7만5천여 개의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예측 가능한 변화에도 이미 현상 유지에 급급한 자동차 부품 업체들은 미래에 대비할 여유가 없는 경우가 많다.

시즈오카에서 70여 년째 내연기관 흡입밸브 생산 중소기업을 운영해온 쓰지모토 사토시(63)씨는 "새 사업을 찾아야 한다"며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미국 미시간주 밀퍼드에서 40여 년째 트랜스미션 부품을 생산하고 있는 '퀄리티 스틸 프로덕트'의 조지프 슈웨그먼 사장도 펜치 같은 공구나 다른 부품 생산을 모색하고 있다며 "더 적극적으로 다른 기회를 찾아보려 한다"고 말했다.

미 보스턴 매사추세츠대 시어도어 디윗 교수는 전기차 전환을 20세기 초 미국에서 증기가 전기로 대체되면서 공장에서 증기엔진이 사라지고 전에는 없던 전기공이라는 직업이 생겨나던 때에 비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자리가 없어지기만 하고 다른 일자리가 생기지 않는 그런 산업 변혁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전에는 없던 일자리들이 생겨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