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학부모들, 코로나 이후 자녀 어린이집 안 보내.. 양육 부담 극심

레이첼 김 기자 입력 10.25.2021 02:33 AM 수정 10.25.2021 02:34 AM 조회 2,107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국의 어린이집이 운영 차질을 빚으면서수백만명이 자녀 양육 부담에 제대로 노동시장에 참여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인구조사국이 최근 발표한 가계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한 달간 5살 미만 자녀가 안전 우려로 어린이집에 갈 수 없게 됨에 따라노동조건을 조정한 성인이 700만명에 달했다고어제(24일) 월스트리저널이 보도했다.

노동조건 조정은 무급 휴직을 하거나 병가를 내고 노동시간을 줄이거나 직장을 그만두는 경우 등을 말한다.

예를들어 어린이집에 자녀를 맡기지 못한 성인 중 3분의 1은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 휴가나 병가 등을 냈다.

또 4분의 1은 무급 휴직을, 또 다른 4분의 1은 노동시간을 줄였다.

이런 불안정한 어린이집 상황은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이1970년대 이래 최악의 상황으로 떨어진 데에 일조하기도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비영리단체 법사회정책센터(CLASP)에 따르면 코로나19 대확산 기간 반복적인 폐쇄로 막대한 수업료 손실을 봐아예 문을 닫은 어린이집들이 많았다.

일부 어린이집은 일손 부족으로 아이를 맡기려는 부모들을 퇴짜놓기도 했다.

미유아교육협회(NAEYC)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어린이집 80%가 일손 부족을 경험하고 있었고이중 절반가량이 보육 아동 수를 줄였다.

어린이집 직원 수는 지난해 2월에서 올 9월 사이 약 11만명 감소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