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몰디브의 절규…"지구온난화 억제 실패는 우리에겐 사형선고"

연합뉴스 입력 10.21.2021 09:33 AM 조회 1,449
환경부 장관 AP통신 인터뷰…"부자나라, 파리기후협약 약속 지켜야"
2009년 10월 바닷속에서 열린 몰디브 내각회의




해수면 상승 등 기후 변화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인도양 섬나라 몰디브의 환경부 장관이 '사형 선고'라는 단어까지 동원하며 지구 온난화를 막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미나트 샤우나 몰디브 환경·기후변화·기술부 장관은 21일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구 온난화 억제 실패는 몰디브 같은 작은 섬나라에는 사형 선고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휴양지로 유명한 몰디브는 약 1천200개의 섬으로 이뤄졌으며 이 가운데 189개 섬에 사람들이 살고 있다. 인구수는 약 55만명이다.

샤우나 장관은 군도의 평균 해발고도는 1m에 불과하다며 해수면 상승, 폭우, 홍수, 해안 침식, 용수난 등 기후 변화로 인한 충격이 이미 일반적인 상황이라고 한탄했다.

세계기상기구(WMO)의 '지구기후보고서(2015∼2019)'에 따르면 해수면 온도는 산업화 이전보다 0.8도 더 상승했다. 그 결과 전 지구 평균 해수면 높이는 1993년 1월 처음 측정했을 때보다 90㎜ 올라갔다.

이와 관련해 몰디브, 투발루 등 해발고도가 낮은 나라들은 2100년이면 수몰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 상태다.



몰디브의 한 리조트






지구촌 온난화 재앙을 막기 위해 세계 각국은 2015년 파리기후협약에서 온실가스 감축 등을 약속했다. 당시 각국은 산업화 이전과 비교해 지구 온도 상승을 섭씨 2도 이내, 가능하다면 1.5도 이하로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하지만 과학자들은 이미 지구 온도는 산업화 이전보다 거의 1.1도 높아졌고 2030년대에는 1.5도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에 샤우나 장관은 우리에게 1.5도와 2도의 차이는 사형선고나 다름없다며 온도 상승을 1.5도 이하로 제한하기 위해 세계가 대규모로 그리고 빠르게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자 나라들은 기후 변화 충격과 싸우는 가난한 나라를 돕고 청정에너지로 전환하는 데에 연간 1천억달러를 투입하겠다고 한 파리기후협약 약속을 지켜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녹색기후펀드는 몰디브를 위해 단 하나의 (환경) 적응 프로젝트를 승인했는데 그 과정에만 3년이 걸렸다"며 "기후변화가 빠르게 영향을 주면서 편드가 승인됐을 때는 이미 지상의 상황은 바뀌어버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몰디브인은 생존할 자격이 있다"고 덧붙였다.

샤우나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관광 산업이 타격을 입으면서 기후 변화 대응과 관련한 몰디브의 노력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몰디브는 국가 예산의 50%를 산호 보호 해양 울타리 설치 등 기후 변화 적응 프로젝트에 투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몰디브는 2009년 10월 바닷속 내각회의를 통해 지구온난화에 경각심을 촉구하기도 했다.

당시 모하메드 나시드 대통령은 6m 해저에 마련된 테이블에 둘러앉아 각국에 온실가스 저감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