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LA다저스 SF자이언츠 누르고 챔피언십 시리즈 진출

이황 기자 입력 10.14.2021 09:54 PM 수정 10.14.2021 09:56 PM 조회 3,524
LA다저스가 숙적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디비전 시리즈 5차전 까지 간 끝에 자이언츠의 안방에서 2 - 1로 승리했다 

이로써. 2년 연속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에서 맞붙는다.LA 다저스는 오늘(14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팍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차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원정 맞대결에서 2-1로 승리하며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다저스는 106을 거두고도 와일드카드 결정전 진출에 그쳤지만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꺾고 디비전시리즈 무대를 밟았다. 

그리고 1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라이벌'인 샌프란시스코와 포스트시즌 첫 맞대결의 역사적인 매치에서 5차전 접전 끝에승리하며 웃었다.

다저스는 타선에서 코디 벨린저가 4타수 1안타 1타점으로 결승타를 기록했고, 무키 베츠가 4타수 4안타 1득점 1도루로종횡무진 활약했다.

샌프란시스코 선발 로건 웹은 1회 시작부터 안타를 맞았지만 2회와 3회를 삼자범퇴로 매듭짓는 등 5회까지 무실점 방패역할을 이어나갔다 

 다저스도 1회와 2회 실점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막아내며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양팀의 균형은 6회에 기울었다. 

다저스는 6회초 원아웃 주자 없는 상황에서무카 베츠가 좌전 안타를 뽑아내며 물꼬를 텄다. 

이후 베츠는 도루까지 성공하며 팀에 득점권 찬스를 안겼고, 후속타자 코리 시거가 샌프란시스코 선발 웹을 상대로 적시타를 쳐 1-0으로 먼저 앞서 나갔다.

샌프란시스코도 곧바로 반격했다 

샌프란시스코는 6회말 투아웃 주자 없는 상황에서 'KBO리그 출신' 다린 러프가 다저스의 훌리오 유리아스를 상대로 6구째 94.6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때려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동점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야구는 끝까지 봐야하는 스포츠라는 속설이 있다 승부는 9회에 결정났다.

다저스는 9회초 저스틴 터너의 몸에 맞는볼과럭스의 안타로 1, 2루 기회를 잡았고, 침묵하던 벨린저가 샌프란시스코 카밀로 도발을 상대로 리드를 되찾는 적시타를 터뜨려 승기를 잡았다. 

다저스는 9회 맥스 슈어저가 등판해 실점 없이 경기를 매듭짓고, 결국 숙적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누르고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