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여자 배드민턴, 덴마크 꺾고 세계단체선수권 준결승 진출

연합뉴스 입력 10.14.2021 01:12 PM 수정 11.23.2021 11:11 AM 조회 643
배드민턴 여자복식 신승찬, 이소희, 공희용, 김소영(왼쪽부터)


세계단체선수권대회에 출전한 한국 여자 배드민턴 대표팀이 조별예선 전승의 기세를 이어 8강전에서 난적 덴마크를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여자 대표팀은 13일(미국시간) 덴마크 오르후스에서 열린 2021 세계여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우버컵) 8강전에서 대회 개최국인 덴마크를 종합전적 3-0으로 제압했다.

첫 경기에 나선 단식의 안세영(삼성생명)이 2-1로 승리를 따냈고, 복식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과 단식 김가은(삼성생명)이 모두 2-0으로 완벽하게 상대를 제압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대표팀은 16일 일본과 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조별예선에서 3전 전승으로 C조 1위로 통과하고 8강도 넘어선 한국 여자 배드민턴은 2010년 이후 11년 만에 사상 두 번째 우버컵에 도전한다.

대회 우승 트로피 기증자의 이름을 빌려 '우버컵'으로 불리는 세계여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는 세계남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토마스컵)과 함께 2년마다 열린다.

단식 세 경기와 복식 두 경기 등 다섯 경기를 치러 세 경기에서 먼저 이기는 국가가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남자대회인 토마스컵 8강에 진출한 남자 대표팀은 15일 오후 일본과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