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 실종 한인 여성 수색 작업 중 신원미상 유해 발견

연합뉴스 입력 10.12.2021 09:58 AM 조회 1,704
경찰 "유해 신원 확인하고 사인 밝히는 데 몇 주 걸려"
한인 여성 로런 조씨 실종 사건을 알리는 경찰 공지문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한인 여성 실종 사건이 발생한 지 석 달여가 지난 가운데 현지 경찰이 수색 작업을 하던 중 신원 미상 유해를 발견했다.

한국계 미국인 여성 로런 조(30)씨 실종 사건을 수사 중인 캘리포니아주 샌버노디노 카운티 보안관실은 유카 밸리 사막 지역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유해 한 구를 찾았다고 11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보안관실은 유해의 신원을 확인하고 사인을 밝히는 데는 몇 주가 걸릴 수 있다며 세부 사항을 공개하지 않았다.

조 씨의 한 가족은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조씨를 찾기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며 "우리는 해답을 바라지만, 어떤 답이 나올지에 대해 가슴 아파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 씨는 지난 6월 28일 실종됐다.

음악 교사 출신에 태권도 유단자인 그는 남자 친구 코리 오렐과 함께 새로운 삶을 찾아 2020년 뉴저지주에서 캘리포니아주로 이사했다.

그는 석 달여 전 남자 친구 등 지인들과 함께 유카 밸리로 여행을 떠났고 에어비앤비 주택을 빌려 지내다가 소지품을 그대로 둔 채 사라졌다.

마지막으로 목격됐을 당시 조씨는 노란색 셔츠에 청바지 차림이었다. 



로런 조씨를 찾기 위해 가족이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실종 신고를 한 남자 친구 코리 오렐은 경찰에 조씨가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가족은 조씨를 찾기 위해 만든 페이스북에서 실종 사건을 정신 건강 문제로 연결 짓는 추측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조 씨 사건은 최근 20대 백인 여성 개비 퍼티토 실종 사망 사건이 벌어지면서 뒤늦게 미국인들의 주목을 받았다.

미국 주요 언론이 지난 한 달 내내 퍼티토 사건 대서특필을 이어가자 '실종 백인 여성 증후군'이라는 지적과 함께 유색 인종 실종 사건은 외면받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조씨 가족은 지난달 성명을 내고 "특정 사건들만 전국적 보도 대상이 된 것에 많은 사람이 좌절하는 것을 이해한다"며 "두 실종 사건은 겉보기에 유사할 수 있지만, 궁극적으로 같지 않고 그 차이는 일반 대중의 시각보다 더 크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