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NFL도 접수한 "오징어게임" 열풍…패러디 광고·신발까지 등장

연합뉴스 입력 10.12.2021 09:53 AM 조회 1,991
NFL 슈퍼스타 디그스, 오징어게임 캐릭터 그림 신발 신고 뛰어
폭스스포츠가 제작한 '오징어 게임' 패러디 광고[폭스스포츠 공식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전 세계를 강타한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 '오징어 게임' 열풍이 미국 최고의 인기 스포츠 미국프로풋볼(NFL)까지 확산하고 있다.


미국 폭스스포츠는 10일(현지시간) 'NFL 선데이' 프리게임쇼에서 '오징어 게임'을 NFL 식으로 패러디한 '스쿼드 게임(Squad Game)' 광고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이 광고는 누가 봐도 '오징어 게임'을 연상할 정도로 드라마 속 패션을 그대로 가져왔다.

진행요원이 착용한 주황색 점프수트와 검은색 가면, 그리고 참가자들의 녹색 트레이닝복까지 드라마와 정확히 일치한다.

NFL 4주 차 경기까지 부진한 성적을 거둔 각 팀의 팬들이 모여 플레이오프 진출을 향한 게임을 펼친다는 게 광고의 주된 내용이다.

삶의 벼랑 끝에 몰린 사람들이 인생 역전을 노리고 게임에 뛰어드는 '오징어 게임'의 설정을 비튼 셈이다.

드라마에선 게임에서 지면 목숨을 잃지만, 이 광고에선 그 대가가 플레이오프 탈락이라는 것이 다르다.

미국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누리는 NFL 경기는 시청자가 가장 많은 매주 일요일에 열린다. 시청자들이 채널을 돌리지 않도록 각 방송사는 경기 시작 전후 콘텐츠에 사활을 건다.

경기 전 광고로 '오징어게임'의 모티브를 차용했다는 건 이 드라마가 그만큼 미국에서 주목도와 대중적 인지도가 높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오징어 게임' 출연진 얼굴이 그려진 스테폰 디그스의 신발[버펄로 빌스 공식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4일 버펄로 빌스와 휴스턴 텍산스의 NFL 4주 차 경기에선 버펄로 선수들이 잠시 경기가 멈췄을 때, '오징어 게임'의 첫 번째 생존 게임인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를 단체로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드라마 영어 버전에선 'Red Light, Green Light'로 번역됐다. '빨간불, 녹색불'이란 뜻이다.

녹색 신호등에선 갈 수 있고, 붉은색 신호등에서는 정지하는 것에서 따왔다.

버펄로의 와이드리시버 스테폰 디그스가 팀원들과 '녹색불', '빨간불' 놀이를 하는 장면이 웃음을 자아낸다.

디그스는 경기 후 "원래 터치다운에 성공했을 때 하려고 했는데 경기에서 크게 이기고 있어서 그냥 하게 됐다. '오징어 게임'을 따라 한 것이 맞다"고 말했다.

버펄로는 당시 경기에서 휴스턴을 40-0으로 대파했다.

'오징어 게임'에 매혹된 디그스는 지난 11일 캔자스시티 치프스전에선 '오징어 게임' 맞춤 제작 신발을 신고 경기에 나서 또 한 번 화제를 모았다.

그의 한쪽 신발에는 이정재와 정호연, 오영수 등 '오징어 게임' 주인공들의 얼굴이 그려져 있었다.

반대쪽 신발엔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에 등장한 영희 인형이 새겨져 있고, 한글로 '오징어 게임'이 또렷하게 쓰여 있다.

디그스는 리그에서 열 손가락에 꼽히는 스타 와이드 리시버다. 디그스의 인기와 맞물려 '오징어 게임'이 다시 화제가 되는 선순환이 일어나고 있다.
 

캐치에 성공한 스테폰 디그스(왼쪽)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