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백악관, 반도체 부족 대응 회의 소집...바이든 정부 들어 세번째

이채원 기자 입력 09.23.2021 02:53 PM 조회 2,392
삼성도 참석.."연방 상무부, 기업에 반도체 판매, 주문 등 정보 제출 요구"
백악관과 상무부가 오늘(23일) 반도체 부족 대응을 위해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소집했다.
백악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이 회의를 주관하며 국제적 반도체칩 부족 현상과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여파 등이 논의된다고 소개했다.

또한 반도체 제조사와 구매업체 전반에서 투명성과 신뢰 증진과 관련한 업계의 진전에 대해서도 논의된다고 설명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반도체 부족은 취임 이후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최우선순위가 돼 왔다"고 강조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삼성전자와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의 TSMC, 애플, 인텔, 제너럴 모터스, 포드 등이 참석명단에 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마이크로소프트와 다임러, BMW 등을 참석업체로 거론했다.
이번 회의는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해 백악관이 소집한 세 번째 회의다.

4월과 5월 회의에도 삼성전자가 모두 참석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상무부가 기업에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한 투명성을 요구할 것이라면서 45일 내로 재고와 주문, 판매 등과 관련한 정보 제출을 요청할 것이라고 전했다.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한 체계적 대응을 명분으로 기업들에 내부 정보를 요구하는 것인데 다수 기업은 난색을 보이고 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한 당국자는 통신에 정보 제공은 자발적이지만 기업들이 협조하지 않을 경우 제출을 강제할 수단이 있다고 말했다. 

어떤 수단인지는 불분명하다.

통신은 연방 상무부와 국무부가 코로나19로 인한 반도체 생산 차질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조기 경보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도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