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 캘리포니아주, 아마존 직원들 "노동 쿼터제" 막는다

연합뉴스 입력 09.23.2021 10:46 AM 조회 541
직원 '업무 할당량 부과' 제한하는 법률 시행…미국서 처음
컨베이어 벨트에서 물건 분류 작업을 하는 아마존 노동자​

미국의 대형 소매회사들이 직원들에게 업무 할당량(쿼터)을 부과하는 것을 법으로 제한하는 제도가 캘리포니아주에서 처음으로 시행된다.


AP,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22일(현지시간) 보도자료에서 이런 내용의 새 법안에 서명한 사실을 공개하고, "우리는 기업들이 사람보다 이익을 우선하는 행위를 허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 주의회의 민주당 로레나 곤잘레스 의원이 입안한 이 법안은 거대 유통 업체가 물류 창고 직원들에게 처리 물량의 할당량을 부과하는 것을 제한하는 내용으로 돼 있다.

이에 따라 물류 창고를 운영하는 소매·유통업체들은 할당량 설정 여부를 30일 이내에 직원과 정부 당국에 공개해야 한다.

직원들이 할당량 부과 중지를 요구하는 소송을 낼 수 있게 하고, 직원 부상률이 업계 평균의 1.5배가 넘으면 당국이 조사에 나서도록 하는 내용도 법안에 담겼다.

미국에서 이런 내용의 법안이 시행되는 것은 캘리포니아주가 처음이다.

법안은 팬데믹 이후 온라인 유통이 급증한 상황에서 아마존 물류창고 직원들이 화장실 갈 시간도 없어 물병에 소변을 볼 정도로 혹사당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등 열악한 근로 환경 문제가 논란이 된 와중에 나온 것이다.

뉴섬 주지사는 법안 취지를 설명하면서 아마존 등 특정 기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뉴욕타임스(NYT)는 아마존 물류창고 직원들의 높은 부상률 문제가 법안 입안의 한 계기가 됐다고 보도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AP=연합뉴스]


곤잘레스 의원은 법안이 주의회를 통과했을 당시 아마존의 직원 감시 '알고리즘'을 비판하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아마존이 직원들의 움직임을 추적하는 '알고리즘'을 운영 중이며, 특히 이 알고리즘은 택배 물품을 옮기는 것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움직임은 전부 '업무 이탈'로 규정하도록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그는 "아마존은 '내일 배송'(nest-day delivery) 서비스를 위해 직원들을 위험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비난했다.

하지만 캘리포니아주 소매업계는 자신들이 수많은 캘리포니아 노동자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해왔다면서 법안이 기업들의 활동을 위축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캘리포니아 소매업 협회는 성명에서 "이번 조치는 현재의 공급망 문제를 악화시키고 모든 캘리포니아인의 생활비를 상승시키며 좋은 일자리를 감소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