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오타니, 26일 선발 등판…103년 만의 대기록 다시 도전

연합뉴스 입력 09.23.2021 10:07 AM 수정 09.23.2021 10:08 AM 조회 449
승리투수 되면 베이브 루스 이후 두 자릿수 승수-홈런 동시 달성
오타니 쇼헤이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7·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오는 26일(미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전설 베이브 루스를 잇는 103년 만의 대기록에 다시 도전한다.


에인절스 구단은 22일(미국시간) 오타니가 2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이절 스타디움에서 시애틀 매리너스와 벌이는 2021시즌 마지막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트위터에서 '2021 홈 마지막 경기, 오타니가 마운드에 선다'고 알렸다.

오타니는 시즌 9승 2패 평균자책점 3.28을 기록 중이다. 타자로서도 타율 0.257에 45홈런, 95타점, 95득점, 23도루로 맹활약하며 경이로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

오타니가 25일 시즌 10번째 승리를 거둔다면 루스를 이어 103년 만에 한 시즌 두 자릿수 홈런과 승리를 동시에 달성하는 선수가 된다. 루스는 1918년 투수로 13승, 타자로 홈런 11개를 기록했다.

오타니는 지난 19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 8이닝 5피안타(2피홈런) 3볼넷 10탈삼진 2실점으로 역투하고도 승리를 따내지 못했지만, 다시 기회를 얻었다.

오타니는 45홈런으로 홈런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3위를 달리고 있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살바도르 페레스(캔자스시티 로열스)가 46홈런으로 공동 1위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