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게임학회 "엔씨 김택진, 국감 증인 채택해야…확률 아이템 규명"

연합뉴스 입력 09.23.2021 10:05 AM 수정 09.23.2021 10:06 AM 조회 116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한국게임학회는 23일 이번 국정감사에서 엔씨소프트[036570] 김택진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해 확률형 아이템 문제를 철저하게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게임학회는 이날 성명에서 "국내 대표 게임사인 엔씨소프트는 확률형 아이템에서 최대의 수혜자이자 논란의 당사자"라며 "이번 국감을 통해 국내의 대표적인 게임회사인 엔씨의 태도와 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인지, 있다면 대안이 무엇인지를 분명히 밝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학회는 "김택진 대표의 고액연봉과 상여금, 주식배당금 문제, 부인과 동생이 경영진에 참여하고 있는 가족경영의 문제 등에 대한 입장을 분명하게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학회는 "이번 국감을 계기로 확률형 아이템 문제 해결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를 토대로 국회에 계류된 '게임 법 개정안'을 조기 통과시켜야 한다"며 "게임 법 개정안에 들어 있는 확률형 아이템 공개에 대한 법제화는 게임 생태계의 건전화, 게임 이용자의 신뢰 회복 노력의 시작"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