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의 파스퇴르" 고대 이호왕 명예교수, 노벨상 유력후보 올라

연합뉴스 입력 09.23.2021 10:05 AM 조회 525
클래리베이트, 노벨상 예측 공개…'한타바이러스 발견' 이 명예교수 포함
미국, 이탈리아, 일본, 싱가포르, 프랑스 등 6개국 16명 연구자 후보 선정
고대 의대 교수 이호왕 박사
고대 의대 교수 이호왕 박사. (본사자료) 1991.7. <저작권자 ⓒ 2002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국의 파스퇴르'로 불리는 고려대학교 이호왕 명예교수가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정보분석 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공개한 노벨상 수상 예측 후보 명단에 포함됐다.

클래리베이트는 23일 올해 노벨상 수상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상되는 '2021년 피인용 우수 연구자' 명단을 발표했다.

올해 명단에는 미국, 이탈리아, 일본, 싱가포르, 프랑스 등 6개국 16명의 연구자가 이름을 올렸다.

노벨생리의학상 후보에 포함된 이 명예교수는 대한바이러스학회 초대 회장이고, 대한민국학술원 회장을 역임했다.

이 명예교수는 1976년 한탄강 주변에 서식하는 등줄쥐의 폐조직에서 세계 최초로 유행성출혈열 병원체와 면역체를 발견하고 이 병원체 바이러스를 '한타 바이러스'로 명명했다.

그는 1980년에 서울의 집쥐에게서도 유행성출혈열을 일으키는 '서울 바이러스'를 발견했으며 유행성출혈열의 예방백신인 한타박스(Hantavax)와 진단법인 한타디아(Hantadia)도 최초로 개발했다.

그는 미국 뉴멕시코대학 칼 존슨 명예객원교수와 함께 한타바이러스 분리 및 동정, 신증후군출혈열(HFRS) 연구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상 수상 예측 후보로 선정됐다.

노벨생리의학상 후보에는 이 명예교수와 존슨 교수 이외에도 장 피에르 샹제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 명예교수, 히라노 토시호 일본 지바현 양자과학기술연구개발기구 (QST) 소장, 기시모토 타다미츠 일본 오사카대학 면역학 프런티어 연구 센터(WPI-IFReC) 면역제어연구실 교수가 들어갔다.

물리학 분야에는 알렉세이 키타예프 미국 캘리포니아 공과대학교 양자정보과학 연구소 교수, 마크 뉴먼 미국 미시간대학 석좌교수, 조르조 파리시 이탈리아 로마 라 사피엔자 대학 명예교수가 예측됐다.

화학 분야는 배리 할리웰 싱가포르국립대학 총장실 상임고문, 윌리엄 요르겐센 미국 예일대학 화학과 교수, 사와모토 미쓰오 일본 가스가이시 아이치현 주부대학 프런티어연구소 응용화학 교수가 선정됐다.

경제학상 후보는 데이비드 티스 지적자본관리 터셔 이니셔티브(Tusher Initiative) 디렉터, 조엘 모키어 미국 노스웨스턴대학 교수, 카르멘 라인하트 미국 하버드대학 케네디스쿨 교수, 케네스 로고프 미국 하버드 대학 경제학과 교수 등이다.

클래리베이트는 지난 2002년부터 '웹오브사이언스'의 문헌과 인용 색인 분석을 통해 해마다 노벨상 수상이 예상되는 피인용 우수 연구자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지금까지 376명의 연구자를 노벨상 후보로 지목했는데 이 가운데 59명은 실제 노벨상을 받았다.

클래리베이트가 선정한 노벨상 후보자 중에서 국내 연구자가 포함된 것은 이 명예교수가 5번째다.

클래리베이트는 2014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유룡 교수, 2017년 성균관대학교 박남규 교수, 2018년 울산과학기술원 로드니 루오프 교수, 2020년 서울대 현택환 석좌교수를 노벨상 유력 후보로 선정한 바 있으나 아쉽게도 수상은 불발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