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매사추세츠 경찰노조, 백신 의무화에 주정부 상대 소송 제기

박현경 기자 입력 09.22.2021 04:37 AM 수정 09.22.2021 04:42 AM 조회 1,299
매사추세츠주 경찰노동조합이 주 공무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시행을 연기하도록 주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어제(21일) 보스턴글로브 등에 따르면 주 경찰노조는 지난 17일 서퍽 카운티에 있는 1심 법원에 소송을 제기해 재판부에 이같은 백신 의무화 정책 실시를 유예해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정책을 두고 노조가 아직 천 8백여명의 조합원 중 과반과 협상을 마치지 못했기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찰리 베이커 매사추세츠 주지사는 지난달 19일 경찰을 포함해 약 4만2천명의 로컬 정부 직원들에게 10월 중순까지 백신 접종 증명을 제출하라고 명령했다.

이를 따르지 않는 공무원은 해고될 수 있다는 경고도 한 바 있다.
노조는 소장에서 백신 접종을 원하지 않는 경우 접종 대신 마스크를 쓰고 매주 검사 결과를 제출하는 등 대안을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하거나 직장을 떠나야 할 경우 이를 공무상 재해로 판단해 추가적 보상을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

노조는 해당 요청을 들어주지 않을 시 주 정부·경찰 당국 등이 심각한 손해를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주 경찰 당국과 노조 양측 모두 소송과 관련해 공식적 답변을 거부했다.
 첫 재판은 오늘(22일) 열릴 예정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