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페이스북은 평등?…"VIP 이용자에 규제대상 게시물 허용"

연합뉴스 입력 09.14.2021 10:34 AM 조회 112
작년 기준 최소 580만명에 특권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페이스북이 정치인이나 유명인 등 'VIP' 이용자에게는 일반인들의 경우 금지되는 규제 대상 게시물도 허용해주는 등 특별대우를 해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이 회사 내부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일반인들에게는 규제 대상 게시물을 올리면 삭제나 계정폐쇄 등 엄격하게 대응해왔지만 'VIP' 그룹에 해당하는 수백만명에게는 특권을 부여해왔다는 것이다.
  이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엑스체크'(XCheck)로 알려진 프로그램을 이용해 이런 특별 대우를 제공했다.

즉 정치인이나 유명인 등은 '화이트리스트'로 따로 분류해 거짓이나 선정적인 내용, 폭력 선동 등 규정 위반 게시물을 올려도 규제 대상에서 면제하거나 별도의 추가 검토 기간에 삭제를 유예했다.

예컨대 세계적인 축구 스타 네이마르가 2019년 성폭행 피해를 주장한 여성과 주고받은 사적인 사진을 게시했을 때 페이스북의 삭제 조치 전까지 문제의 사진이 수천만 명에게 노출된 사례가 있다고 저널은 전했다.

엑스체크 프로그램에 포함된 유명인의 숫자는 지난해 기준 최소 580만 명이라고 저널은 전했다.

엑스체크는 당초 유명인 페이스북 계정에 조치를 취할 경우 언론 등을 통한 부정적 주목 효과를 최소화하기 위해 고안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저널은 페이스북의 회사 자료에서도 이런 특별대우가 "신뢰 위반"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해 페이스북은 엑스체크 시스템은 더 많은 이해를 필요로 하는 콘텐츠에 대한 정확한 정책 집행을 위해 고안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