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LA시, 특정 집앞 300피트 이내 시위 금지 조례안 추진

박현경 기자 입력 09.14.2021 06:30 AM 수정 09.14.2021 10:22 AM 조회 1,237
LA시정부는 특정 집앞 300피트 이내 시위를 금지하는 조례안을 추진한다.

LA시의회는 오늘(14일) 오전 10시 누리 마티네즈 시의원과 미치 오페럴 시의원이 발의한 관련 조례안을 표결에 부친다.

조례안 초안에 따르면 시위 대상자의 집앞 300피트 이내에서는 시위를 할 수 없으며 조례 위반시 위반한 사람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고 최고 천 달러의 벌금형이 부과될 수 있다.

이는 지난달 말 백신 접종을 반대하는 활동가들이 LA시의원 2명의 자택 앞에서 시위를 벌인데 이어 나왔다.

지난달 29일 산타모니카에서 시위를 벌이던 시위대는 시의원 2명의 자택 주소를 공유하고 만약 시의원들이 대부분 실내 공공장소를 입장하는데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안에 부분적으로라도 찬성하는데 투표한다면 시의원들 집앞 시위에 참석해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시의원 자택 주소가 적힌 피켓을 든 한 시위자는 당시 백신 여권을 막는데 1주일의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서 만장일치로 통과되면 우리가 지는 만큼 칼을 갈고, 총을 갖고 나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누가 찬성표를 던지는지 아게 되면 그 집에 가서 위협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리고 실제로 시위대는 시의원들 집앞에서 시위를 벌인 것이다.

마티네즈 시의원은 시위대가 집앞에 나타나 문과 창문을 두드리고, 딸의 침실을 향해 외설적 내용으로 소리쳤다며 선출된 관리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시위대가 그들의 자택이 아닌 사무실로 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릭 가세티 LA시장도 어제(13일) 다른 내용의 기자회견 중 공직자들의 이웃과 공직자와 함께 사는 사람들을 포함한 시민들의 권리를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미국에서  ‘가장 어두운 챕터’ 중 일부는 특정 자택을 타겟으로 삼는 사람들과 연관됐다고 말했다.

LA한인타운 인근 행콕팍에 위치한 가세티 시장 관저 앞에서도 종종 시위가 벌어지곤 했다.

오늘 투표에서 만장일치 찬성이 이뤄지면 조례안이 통과되지만 만장일치가 안되면 다음주 다시 표결이 이뤄지고, 두 번째 표결시에는 찬성 12표 이상이 나와야 통과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