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올림픽- 양궁 안산, 대회 첫 3관왕…사격 김민정은 은메달

연합뉴스 입력 07.30.2021 02:07 PM 조회 1,098
남자 높이뛰기 우상혁, 한국 육상 25년 만에 올림픽 결선행
다이빙 여자 3m 스프링보드 김수지는 준결승 진출
[올림픽] 3관왕 안산안산이 29일(미국시간)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옐레나 오시포바를 상대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확정지은 뒤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에서 2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안산은 개인전 결승에서도 승리해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이 됐다. 
안산(20·광주여대)이 2020 도쿄올림픽 전 종목을 통틀어 첫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안산은 30일(미국시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슛오프 끝에 6-5(28-28 30-29 27-28 27-29 29-27 <10-8>)로 꺾고 우승했다.

이번 대회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이미 금메달을 획득한 안산은 이번 대회에서만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 전 종목을 통틀어 금메달 3개를 따낸 선수는 안산이 처음이다.

사격의 비탈리나 바차라시키나, 수영의 예브게니 릴로프(이상 러시아올림픽위원회), 장위페이(중국)가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를 따낸 것이 안산 다음 기록이다.

안산은 또 한국 선수 최초로 하계올림픽 단일 대회 3관왕에도 올랐다.

하계 올림픽에서는 단일 대회 2관왕이 한국 선수 최다관왕 기록이었고, 동계 올림픽은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 쇼트트랙 안현수와 진선유가 3관왕에 오른 사례가 있다.

안산은 올림픽 양궁 역사도 새롭게 썼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는 남녀 개인전, 단체전 등 금메달 4개였던 양궁에 이번 대회부터 혼성 단체전이 추가되면서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에도 자신의 이름을 새겼다.

사격에서는 여자 25m 권총에서 김민정(24·KB국민은행)이 은메달을 추가했다.

김민정은 이날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사격 여자 25m 권총 결선에서 바차라시키나와 슛오프 접전 끝에 1-4로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사격은 이번 대회에서 이날 첫 메달을 수확했다.

금메달을 따낸 바차라시키나는 이번 대회 10m 공기권총 금메달,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 은메달 등 메달 3개를 따냈다.

이날 금메달과 은메달 1개씩 추가한 우리나라는 오후 5시 50분 현재 금메달 5개, 은메달 4개, 동메달 5개를 획득해 메달 순위 7위를 달리고 있다.

금메달 18개의 중국이 1위고 일본(금 15개), 미국(금 14개)이 그 뒤를 쫓는다.

육상과 수영 등 기본 종목에서도 의미 있는 결과들이 나왔다.

육상 남자 높이뛰기 예선에 출전한 우상혁(국군체육부대)은 2m28을 넘어 전체 9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는 2m30을 넘거나 전체 33명 중 상위 12명 안에 들면 결선에 오른다.

한국 육상의 트랙, 필드 선수가 올림픽 결선에 오른 것은 1996년 애틀랜타 대회 높이뛰기 이진택 이후 25년 만이다.

수영 다이빙에서는 김수지(울산시청)가 여자 3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5차 시기 합계 304.20점을 받아 전체 27명 중 7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한국 다이빙 선수가 올림픽 예선을 통과한 것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우하람(국민체육진흥공단)에 이어 김수지가 두 번째고, 여자 선수로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수지는 2019년 광주 세계수영선수권 여자 1m 스프링보드 동메달을 획득, 한국 다이빙선수 최초로 세계선수권 시상대에 오른 선수다.

김수지는 31일 준결승에 나가 상위 12위 안에 들면 8월 1일 결승까지 나갈 수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