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7월21일 스포츠 뉴스 2부

주형석 기자 입력 07.21.2021 11:40 AM 수정 07.21.2021 11:32 PM 조회 1,276
1.도쿄 올림픽이 드디어 이번주에 개막하게 되는데 LA 시간으로는 언제 열리는 겁니까? 

*도쿄 올림픽, 일본 현지 시간 7월23일(금) 저녁에 개막식

*LA 시간으로 7월23일(금) 새벽3시55분부터 아침 8시까지 약 4시간 예정

*최근 코로나 19 확산으로 무관중 올림픽 확정, 개막식 행사도 무관중

2.이번 도쿄 올림픽은 참으로 아이러니한 대회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죠?

*두번 다시 보기 어려운 올림픽, 공중보건상 이유로 1년 연기했는데 현실은 더 어려워져

*당초 도쿄 올림픽, 2020년 7월 24일 개최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창궐로 1년 연기해

*그런데 황당한 상황, 올해(2021년)가 지난해(2020년)보다 확진자가 더 많다는 사실 

*지난 18일(일) 현재 일본의 일일 확진자 3,888명.. 5일 연속 3,000명 넘어서

*1년 전이었던 2020년 7월 일본 일일 확진자 숫자 2,000명 미만 

*가장 많았을 때가 2020년 8월2일 1,998명

*객관적 수치상으로 더 악화됐는데도 올림픽 강행하는 상황 3.그래도 1년전에는 바이러스에 속수무책이었는데 지금은 백신이 나와서 다르다고 보는 것이죠?

*백신 접종, 그것이 유일한 명분.. 비록 확진자 숫자 더 늘어났지만 백신 접종으로 안전하다는 것

*그렇지만 1년 전보다 확진자가 약 2배 급증해 폭증세 보이고 있다는 것 간과

*돌파감염 사례 전세계적 증가하고 있어, 영국과 이스라엘 등 백신 접종율 높은 국가들

*Delta 변이 등 전파력 뛰어난 바이러스 확산, 백신 접종한지 6개월 이상 지나 효능 약해져 

*가장 핵심인 2가지 사항이 결합해 최근 전세계적으로 바이러스 확산세

*확진자가 이 정도로 급증했으면 올림픽 취소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지적 나와

*일본과 IOC, 올림픽 강행.. 상업적 이익 걸려있고 포기할 경우 재정적 부담 크기 때문 

*IOC, 천문학적 중계권료 포기하지 않아

*일본, 올림픽 개최로 인한 경제적 이익 포기하기에는 아깝다는 판단 

*일각에서 올림픽 아니라 ‘돈림픽’이라고 해야한다는 비아냥까지 나오고 있어

*일본인들 상당수, “경제적 이유 때문에 일본인과 세계인 건강 볼모 올림픽 강행” 지적

4.델타 변이가 인도에서 시작돼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데 이번 올림픽이 그래서 자칫 델파 변이의 전세계 급확산을 주도하는 장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죠?

*Delta 변이, 인도에서 발생해 최근 동남아시아 휩쓸고 있어 

*인도네시아, 18일(일) 일일 확진자 6만여명 근접.. 인도 밀어내고 일일 확진 세계 최고 기록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인근 베트남, 말레이시아, 태국 등도 일일 확진자 연일 사상 최고치 경신

*이 들 동남아시아 국가들 급확산세 원인으로 인도발 Delta 변이 바이러스 꼽혀

*도쿄 올림픽 출전 위해 인도 비롯해 동남아시아 국가 선수들과 관계자들 대거 일본 입국 

*일본도 Delta 변이에 그대로 노출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지적되고 있어

*한국 선수단, 어제(7월19일) 도쿄 입성.. 마스크에 Face Shield까지 착용해 완전 중무장한 모습

5.일본에서 백신 접종율이 매우 낮기 때문에 자칫 일본 전체가 델타 변이 확산으로 심각한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오고 있죠?

*도쿄 올림픽 개막 앞두고 가장 심각한 문제, 일본 백신 접종률이 매우 낮다는 사실 

*어제(19일) 현재 일본에서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들 2,576만여명 집계

*일본 전체 인구의 20% 정도에 불과한 수치 

*미국, 전 인구의 48%가 2차 접종까지 마쳤는데 이것도 부족하다고 지적되고 있는 상황

*일본이 올림픽 강행하려 했다면 백신 접종 서둘렀어야 했지만 그렇게 하지 못해

*백신 접종 저조한 상태에서 상당한 공중보건상 위험 부담 안고 올림픽 개최하는 것

*델타 변이가 올림픽 계기로 일본에 본격 상륙하면 고령자 사회 일본 타격 심각할 것으로 우려

*전문가들, 고령자들 중심으로 일본에 엄청난 인명피해 발생할 것으로 예측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