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테스형" 돌아온다…나훈아, 7∼8월 3개 도시 콘서트

연합뉴스 입력 06.18.2021 10:25 AM 조회 6,246
"요놈의 코로나19 멱살이라도 비틀어 희망가를 부를까 한다"
'가황' 나훈아[예아라·예소리 제공]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연말 공연을 전면 취소해야 했던 '가황' 나훈아가 무대로 돌아온다.


소속사 예아라·예소리는 '어게인 테스형' 나훈아 콘서트를 오는 7∼8월 대구·부산·서울 3개 도시에서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가장 먼저 대구 콘서트가 다음 달 16∼18일 엑스코(EXCO) 동관에서 열린다. 이어 부산 벡스코(BEXCO)에서 다음 달 23∼25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8월 27∼29일 공연이 개최된다.

공연은 하루 2회(오후 2시·오후 7시 30분)씩 총 18회에 걸쳐 진행된다.

나훈아 측은 "힘들고 답답한 세상 어렵게 콘서트를 개최하게 됐다"며 "평범한 일상마저 가두어 버린 세상, 요놈의 코로나19를 멱살이라도 비틀어 답답한 세상에 희망가를 소리쳐 부를까 한다"고 전했다.
 

나훈아[예아라·예소리 제공]


나훈아는 지난해 추석 연휴 KBS 2TV로 방송된 비대면 콘서트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로 국민적 신드롬을 일으켰다.

이어 부산·서울·대구에서 연말 공연을 열어 직접 관객을 만날 예정이었다. 당시 젊은 층까지 뛰어든 '예매전쟁'이 벌어지며 부산과 대구는 8분, 서울은 9분 만에 매진될 정도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면서 공연을 모두 취소해야 했다.

대중음악 공연은 클래식·뮤지컬 공연과 달리 최근까지 '모임·행사'로 분류돼 거리두기 2단계에서 100인 이상이 모일 수 없었다. 이 때문에 사실상 대형 공연 개최가 어려웠다.

그러나 최근 정부가 공연장 방역 수칙을 일원화하면서 이달 14일부터 4천 명까지 관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침체했던 대중음악 공연계에도 생기가 돌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