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알약 또는 분무 형태 코로나19 '차세대 백신' 개발 박차

이황 기자 입력 05.03.2021 09:26 AM 수정 05.03.2021 09:27 AM 조회 2,669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뛰어든 제약사들이 주사가 아닌 새로운 형태의 백신을 출시하기 위해 연구를 거듭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오늘(3일) 차세대 코로나19 백신 중 일부는 알약과 분무기 등의 형태로 개발되고 있어 백신 운송과 접종이 더욱 용이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현재 세계적으로 277개의 코로나19 백신이 개발 중이고 이 중 93개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실험 단계에 진입했다.

이 중 2개는 알약처럼 입으로 삼키는 형식의 백신이고, 7개는 코에 뿌리는 분무 형식의 백신이다.

분무 형식의 백신을 개발 중인 미국 제약회사 알티뮨의 스콧 로버츠 최고과학책임자(CSO)는 분무 형식의 백신이 주사보다 훨씬 쉽고 효과적인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주사기가 필요 없기 때문에 백신 접종이 간단하고, 면역력을 발생시키는데도 더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로버츠 CSO는 팔 근육에 백신을 주입하는 것에 비해 감염 최초 발생 부위인 코의 점막으로 백신을 주입하는 것이 호흡기를 통한 바이러스 전파 방지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독감 백신중에도 '플루미스트'(FluMist)라는 백신은 코로 주입하는 형식이다.

샌프란시스코에 기반을 둔 제약업체 백스아트는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이다.

초기 실험에서는 변이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올해 중반 임상 2상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 같은 새로운 형태의 백신이 개발된다면 운송과 보관의 어려움으로 백신 접종률이 낮은 국가들이 도움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월스트리트 저널은 새로운 형태의 백신은 대부분 임상실험이 중반에도 미치지 못한 상태이기 때문에 올해 말이나 내년까지는 시장에 나올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분무 형식의 백신을 개발 중인 알티뮨의 경우 아직 단 한 번도 백신을 출시한 적이 없는 회사라는 점도 성공에 대한 불확실성을 늘리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