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연방 보건당국 존슨앤존슨 백신 사용 재개쪽으로 기울어

이황 기자 입력 04.22.2021 01:25 PM 조회 3,649
연방 보건당국이 존슨앤존슨의 제약 자회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사용을 재개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오늘(22일)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익명을 요구한 2명의 연방정부 관리를 인용해 보건 당국이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얀센의 백신에 대해 사용 재개를 권고하는 방향으로 기울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 권고에는 혈전 등과 관련된 드문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경고가 새로 추가될 예정이다.

하지만 연령별 제한은 아마도 담기지 않을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런 입장은 앞서 유럽의약품청EMA가 내놓은 것과 비슷한 것이다. 

EMA는 지난 20일 얀센 백신이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는 특이 혈전을 매우 드물게 유발할 수 있다는 경고를 제품 정보에 추가하라면서도 이 백신의 이익이 여전히 위험성보다 크다고 밝혔다.

익명의 관리들은 혈전 환자에 대한 보고가 갑자기 쇄도한다면 이런 보건 당국의 입장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면서도 그럴 가능성은 낮은 것 같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혈전 사례의 희소성이 많은 보건 관리들을 설득했다고 지적했다. 

이 부작용을 일으킬 위험성이 높은 집단을 설명하는 경고를 추가하고 의사들에게 이 부작용을 어떻게 파악해 치료할지 알림으로써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됐다는 것이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23일 회의를 열고 얀센 백신에 대한 권고안을 변경할지 다시 논의한다.
 ACIP가 23일 투표를 통해 얀센 백신에 대한 사용 중지를 해제하라고 결정할 경우 CDC와 FDA는 몇 시간, 또는 며칠 내에 사용 재개를 권고할 것이라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